> 정치 > 국회·정당

강경화 “한일 군사정보협정, 지금은 유지…상황전개 따라 검토”

3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 참석
천정배 “우리의 결연한 의지 日에 보여야”
유기준 “화이트리스트 배제, 국교에도 문제”

  • 기사입력 : 2019년07월30일 13:38
  • 최종수정 : 2019년07월30일 15: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김규희 조재완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30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유지 여부에 대해 “지금으로서는 유지하는 입장이지만 상황 전개에 따라 (폐기) 검토를 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이에서 ‘GSOMIA 연장 문제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은 무엇이냐’는 박주선 바른미래당 의원의 질문에 “정부는 여러 상황에 대해 지켜보고 있다”며 이렇게 답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2019.07.30 leehs@newspim.com

강 장관은 ‘GSOMIA 폐기 등 우리의 결연한 의지를 보여야 한다’는 천정배 민주평화당 의원의 지적에는 “정부의 의지는 결연하고 확실하다”면서도 “다만 우리 정부의 입장을 언제 어떤 상황으로 전달하고 발표할지에 대해선 전략적인 사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는 한일 국교 수립에 있어서도 문제를 심각하게 생각할 수준으로 보인다”며 양국이 특사를 통해 해결책을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이에 강 장관은 “정부는 여러 레벨에서 노력하고 있고 지금으로선 협정 유지 입장”이라고 답했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