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한류 이어 한식 열풍"...무협, 베트남 외식 사업 진출 설명회

현지 외식 업체 레드썬 초청, 국내 3개사와 비즈니스 상담

  • 기사입력 : 2019년07월30일 06:00
  • 최종수정 : 2019년07월30일 0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한국무역협회는 베트남 최대 외식기업 레드썬을 초청해 ‘외식 프랜차이즈 기업 베트남 시장 진출 전략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베트남 외식 기업 레드썬이 운영중인 한식당 킹비비큐. [사진=무역협회]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진행한 이날 설명회에서 손동희 레드썬 이사는 베트남 프랜차이즈 업계 동향과 현지 기업과의 전략적 제휴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손 이사는 “베트남에서 한류 콘텐츠 소비가 증가하면서 한국 음식의 인기도 덩달아 올라가고 있다”며 “레드썬에서 이미 서울가든, 돌판쌈, 킹비비큐 등 자체 한식 프랜차이즈를 운영하고 있지만 간편식사, 디저트까지 한식 브랜드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설명회 이후 레드썬은 무역협회의 온라인 매칭지원 사업을 통해 연결된 국내 외식 프랜차이즈 기업 3개사와 비즈니스 미팅도 진행했다. 

2008년 설립된 레드썬은 연매출 2000억원, 직원 6000명의 베트남 외식 프랜차이즈 기업이다. 한식, 일식, 중식, 태국식 등 베트남 전역에 250여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2015년부터 매년 40~60%의 매출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박민영 무역협회 온라인마케팅실장은 “일반 제품 수출과 달리 외식 프랜차이즈는 상권 분석, 품질 관리, 레시피 현지화 등이 필요해 더욱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며 “이번 설명회가 베트남으로 진출하려는 우리 외식 프랜차이즈 기업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