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농림수산

농식품부·농협, 마늘 1만5000톤 추가 수매…"산지 수급안정"

수매물량 9월까지 의무보관

  • 기사입력 : 2019년07월28일 11:37
  • 최종수정 : 2019년07월28일 12: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정부와 농협이 수급안정을 위해 마늘 1만5000톤을 추가로 수매한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2019년산 마늘의 산지거래 약세가 이어짐에 따라 농가 경영부담 완화를 위해 농협과 함께 추가 수급안정 대책을 시행한다고 28일 밝혔다.

정부는 오는 29일부터 농협과 함께 난지형 마늘 1만5000톤을 긴급히 추가 수매하고, 산지 출하기 이후에 출하할 예정이다.

참여 농협은 추가 수매한 물량을 9월까지 출하하지 않고 의무보관 하되, 향후 판매 손실이 발생할 경우 정부와 농협경제지주, 산지농협이 일정 부분 분담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왼쪽)과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이 7월 26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농협유통 양재점에서 열린 마늘·양파 소비촉진 행사에서 마늘 피클을 담그고 있다. [사진=농협중앙회]

또한 수매대상은 농가 보유물량으로 한정하되, 대상 품종과 수매 물량 및 단가, 수매 규격 등은 산지여건에 따라 농협이 자율적으로 결정해 최대한 신속하게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추가대책은 기존 2만3000톤 수매에도 불구하고, 산지의 마늘 가격이 회복되지 않는 상황과, 이에 따른 농가의 판로 부담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농식품부는 "올해 공급 과잉이 문제되는 대서종 마늘 산지거래가 현재까지 절반 이상 이루어진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판로가 불확실한 농가 보유물량 부담이 낮은 산지 시세가 지속되는 하나의 원인"이라고 진단했다.

drea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