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트럼프, 中 무역전 피해본 '표밭' 농가 지원 확대 결정

지난해 120억달러 지원 이어 올해 160억달러 제공키로

  • 기사입력 : 2019년07월26일 10:02
  • 최종수정 : 2019년07월26일 10: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과의 무역 전쟁에서 피해를 본 자국 농민들에 대한 연방 지원 규모를 확대하기로 했다.

25일(현지시각)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인 이번 지원 금액은 총 160억달러(약 18조9424억원)로, 이 중 145억달러는 대두, 돼지고기, 아몬드 등 육류 및 농산물 생산 농가에 직접 제공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관계자들은 지원 금액이 지난 10년 동안 중국을 비롯한 기타 교역 파트너의 최대 수입 규모를 감안해 책정됐다고 설명했다.

중국, 캐나다, 멕시코 등 미국산 농산물 수입국이 보복 관세 부과에 나서면서 트럼프 행정부는 이미 지난해 자국 농가에 120억달러(약 14조2068억원) 지원을 승인한 바 있으며, 앞서 소니 퍼듀 미국 농무장관은 올해 추가 지원 프로그램이 나오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하지만 지난 5월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 합의 내용을 법제화하는 문제를 비롯해 중국의 미국산 상품 수입 규모, 중국 산업 보조금 제한 조치, 강압적 기술 이전 및 지식재산권 도용 등의 이슈를 두고 갈등을 빚기 시작하면서 농가 지원을 확대하기로 한 것이다. 미국 농업 부문은 2020년 대통령 선거 재선을 노리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중요한 표밭이다.

이날 퍼듀 장관은 “중국과의 무역 합의가 진전되지 못하자 트럼프 대통령이 나를 바로 불러서 농가 지원 대책이 추가로 나와야 할 것 같다고 언급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농가 지원 프로그램이 내년에는 운영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미국 농무부 수석 이코노미스트 로버트 조한슨은 이번 2차 지원이 여름, 가을, 겨울 등 3차례에 걸쳐 제공될 예정이며, 대두 및 돼지 생산 농가에 우호적이었던 1차 지원과 달리 이번에는 작물을 키우는 농가에 에이커(약 1224평) 당 15~150달러(약 1만7700원~17만7000원) 정도의 지원이 제공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미국농업연합회(AFBF) 지피 듀벌 회장은 “트럼프 대통령과 퍼듀 장관이 미국 농가를 꾸준히 지원해주는 것은 감사한 일이지만 미국 농민들은 궁극적으로 지원보다는 교역을 원하고 있다”면서 “농업 시장을 되살리고 전 세계 교역 파트너국과 상호 이익이 되는 관계를 갖는 것이 아주 중요하다”고 말했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