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미국 6월 핵심 자본재 1.9% ↑…시장 예상 크게 웃돌아

  • 기사입력 : 2019년07월25일 23:21
  • 최종수정 : 2019년07월25일 23: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민지현 특파원 =지난달 미국 핵심 자본재 주문이 급증하면서 시장 예상을 크게 뛰어 넘었으나 2분기 기업 투자 위축이 심화할 것이라는 전망을 바꾸지는 못할 것으로 보인다.

미 상무부는 25일(현지시간) 기계류에 대한 수요가 1년 반 만에 가장 크게 증가하면서 6월 핵심 자본재 주문이 한 달 전보다 1.9% 늘었다고 밝혔다. 이는 0.2%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던 로이터 집계 시장 전문가 예상치를 웃도는 성적이다.

핵심 자본재는 항공기를 제외한 비국방 내구재로 기업 투자 지출을 가늠하는 데 활용되는 지표다.

1년 전과 비교해서도 6월 핵심 자본재 주문은 1.9% 증가했다. 5월 핵심 자본재 주문은 예비치 0.5%에서 0.3%로 하향 조정됐다.

핵심 자본재 출하는 6월 중 0.6% 늘었다. 5월 중 핵심 자본재 출하는 0.6% 증가에서 0.5% 증가로 하향 조정됐다. 이 지표는 국내총생산(GDP) 측정시 기업들의 설비 투자를 측정하는 데 사용된다.

6월 핵심 자본재 수주 급증은 1분기(1~3월) 3년 만에 감소로 돌아선 미국 기업 설비투자가 호전됐다는 점을 시사했다.

기업 투자는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미국 경제의 취약점으로 언급해온 부문이다. 파월 의장은 이달 초 의회 증언에서 최근 기업 투자가 현저하게 둔화됐으며 무역 갈등과 세계 경제 둔화를 반영한 결과라고 언급했다. 연준은 오는 30~31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10년 만에 기준 금리를 25bp 인하할 것으로 보인다.

세부 항목 별로는 6월 중 기계류 주문이 2.4% 증가했으며 컴퓨터와 전자제품, 기초금속, 전자장비 등의 주문도 늘었다.

토스터에서 항공기에 이르는 전반적인 내구재 수주는 6월 중 2.0% 늘었으며 지난해 8월 이후 가장 크게 증가했다.

운송장비 주문도 전월 7.5% 감소한 뒤 3.8% 증가했다. 자동차 및 부품 주문은 3.1% 증가했으며 비국방 항공기 주문은 75.5% 급증했다.

보잉은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6월 중 9건의 신규 항공기 수주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5월에는 단 한 건의 주문도 없었다.

한편, 26일에는 2분기(4~6월) 국내총생산(GDP) 속보치가 발표된다. 2분기 성장률은 1분기의 3.1% 성장보다 둔화했을 것으로 시장은 보고 있다. 로이터가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에 따르면 2분기 GDP는 전년비 1.8%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내구재 수주 [차트=미 상무부]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