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가요

[스타톡] VAV "라틴팝 장르, K팝에 새로운 방향성 제시하길 바라요"

  • 기사입력 : 2019년07월26일 09:01
  • 최종수정 : 2019년07월26일 11: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저희가 하는 라틴팝이 해외에서도 좋은 성과를 얻어서, 케이팝에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했으면 좋겠어요.”

2015년에 데뷔한 VAV가 다시 한 번 라틴팝 장르로 돌아왔다. 지난해 10월 독일 가수 케이 원의 ‘세뇨리따(Senorita)’를 리메이크해 국내외에서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리고 최근 발매한 싱글 ‘기브 미 모어(Give me more)’를 통해 더욱 선명한 색깔을 갖게 됐다.

[사진=a team엔터테인먼트]

“여름에 듣기 좋은 시원한 노래에요. 앨범에 한국어, 영어와 스페인어가 섞인 버전을 실었어요. 저희가 ‘세뇨리따’로 라틴팝 장르를 시도했을 때, 성적이 제일 좋았어요(웃음). 그래서 이번에는 제대로 해보자는 마음이 커서 준비했죠.”(에이노)

“‘기브 미 모어’는 드라이브를 하거나, 파티를 할 때 들으면 정말 좋을 것 같아요. ‘세뇨리따’보다 조금 더 딥한 라틴 팝인데, EDM이 섞여서 청량감이 더해졌어요. 아무래도 여름에 발매하다 보니 조금은 신나는 느낌을 내고 싶더라고요. 그래서 앨범 재킷도, 뮤직비디오도 편안하고 자연스러움을 표현하려고 했어요.”(세인트반)

“많은 분들이 이번 곡을 듣고, ‘특이한데 좋다’는 말을 해주셨으면 좋겠어요. ‘세뇨리따’라는 라틴팝을 해봤지만, 저희도 이렇게 딥한 장르는 생소했거든요. 그리고 중간에 EDM 장르가 섞여서 처음에 듣고 당황도 했어요. 하하. 그런데 계속 들을수록 좋더라고요. 많은 분들도 한 번 들으시면 무조건 또 들으실 거예요.”(로우)

“정말 노래를 처음 들었을 때 당황했어요. 듣다 보니 오히려 들을수록 신나는 느낌이 강하더라고요. 노래를 듣다가 안 좋으면 다음 곡으로 넘기잖아요. ‘기브 미 모어’는 그런 타이밍이 없어요. 바뀌는 부분이 많아서 끝까지 들으실 거라고 장담합니다.”(지우)

[사진=a team엔터테인먼트]

이번 앨범은 중독성 강한 라틴팝 멜로디를 기반으로 한 일렉트로닉 레게톤 장르다. 여기엔 빌보드 차트를 올킬하며 라틴 음악에 한 획을 그은 데 라 게토와 ‘그래미 어워즈’에서 여러 차례 수상한 프로듀서 플레이 앤 스킬즈가 각각 작곡과 프로듀싱을 맡았다.

“저희가 라틴팝을 하는 케이팝 아이돌이라 많은 분들이 눈 여겨 봐주신 것 같아요. 그리고 ‘세뇨리따’의 영향이 큰 것 같고요. 아무래도 유명한 노래를 리메이크하다 보니, 많은 해외 아티스트들이 저희 노래도 알고 계시더라고요. 라틴을 하는 분들이 먼저 제안도 해주시고, 그런 게 맞아떨어져서 이번에도 좋은 분들과 운 좋게 작업할 수 있었어요(웃음).”(에이노)

VAV는 신곡 발매을 앞두고 영국 유명 매체 BBC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아이돌 음악은 EDM와 힙합이 주를 이루는 가운데, VAV는 많은 아이돌이 노리지 않은 ‘라틴’이라는 틈새시장을 공략해 쾌거를 얻었다.

“BBC는 정말 빌보드와 더불어 너무 유명한 매체잖아요. 처음에 저희가 BBC랑 인터뷰를 한다고 했을 때, 저희가 아는 그 매체가 맞나 의심도 했어요. 하하. 놀란 만큼 뿌듯했죠. 정말 꿈같은 일이었으니까요. 신곡 안무 연습하는 모습도 보여드리고, 케이팝에 대한 이야기도 나눴어요. 그러다 보니 저희가 정말 한 단계 더 성장했다는 걸 느꼈어요. 꾸준히 하면 좋은 일이 있다는 걸 체감한 순간이었죠.”(에이스)

[사진=a team엔터테인먼트]

VAV는 2년 만에 완전체 활동에 돌입했다. 제이콥이 중국 경연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예기치 못한 빈자리가 생겼다. 그리고 다시 만난 이들은 얼굴에 미소가 가득했다.

“2년 만에 컴백하는데, 기대도 되고 긴장도 됐어요. 방송도 너무 하고 싶은데, 떨려요(웃음). 제가 중국에서 활동하는 동안, 멤버들 실력이 너무 좋아졌더라고요. 제가 없는 시간에도 멤버들이 정말 열심히 했다는 걸 느꼈어요. 특히 투어를 돌다가 멤버들이 제 얘기를 하면서 운 적이 있는데, 그때 너무 감동이었어요. 빨리 한국으로 가서 활동하고 싶다고 했는데, 이렇게 다시 하게 됐습니다.”(제이콥)

“저도 그렇고, 멤버들 모두 제이콥의 빈자리를 많이 느꼈어요. 매번 있던 자리가 없으니까 빈자리가 유독 크게 느껴지더라고요. 그리고 저희끼리도 한 동안 제이콥 얘기를 엄청 많이 했고요. 2년 만에 같이 활동을 하는데 어색함도 전혀 없어요.”(바론)

해외에서는 투어를 돌며 입지를 다졌지만, 아직까지 국내에선 해외만큼이나 큰 인지도를 쌓지 못했다. 중간에 멤버가 새로 들어오며 팀 재편을 맞은 VAV에게 국내 활동은 여전한 숙제로 남았다.

[사진=a team엔터테인먼트]

“음원이 나왔으니, 이제 음악방송을 활발히 할 예정이에요. 활동을 충분히 하고 나서는 다시 해외 투어를 갈 예정이고요.”(로우)

“음악방송 외에도 국내에서 선보일 콘텐츠 촬영도 하고 있어요. 방송뿐만 아니라 여러 콘텐츠로 만날 수 있을 것 같아요. 늘 목표하는 거지만, 국내 콘서트도 빨리 하고 싶어요. 28개국 넘게 투어를 다녔는데, 케이팝 가수니까 국내 공연을 하고 싶은 마음이 제일 커요. 그만큼 더 열심히 해야죠. 올해 안에는 팬들과 꼭 소통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고 싶어요.”(세인트반)

“저희는 한 단계씩 차근차근 올라가는 것 같아요. 저희끼리도 ‘잘 버티자’라는 말을 자주 했고요. 열심히 하다보면 좋은 기회가 올 거라는 말을 해요. 이제는 좋은 기회가 온다는 걸 실감하고 있어요. 모두 힘들었지만, 재미있게 활동하면서 조금씩 성과를 이뤄내는 것 같아서 기분 좋아요. 앞으로도 차근차근 성장해야죠.”(에이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