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금호가 3세' 박세창 사장 "아시아나항공 일괄 매각 원칙…금호석화 입찰 참여 안돼"

"이번 딜 진성매각으로 금호산업이 주도"
"금호산업 대주주로서 책임 다할 것"

  • 기사입력 : 2019년07월25일 14:56
  • 최종수정 : 2019년07월25일 17: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금호가 3세인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은 25일 아시아나항공 매각과 관련 "(에어서울, 에어부산, 아시아나IDT 등 6개 자회사) 일괄 매각을 원칙으로 다른 옵션은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또 과거 계열분리시 약속 등을 이유로 금호석유화학그룹은 어떤 방식으로든 입찰에 참여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박세창 사장 [사진=금호아시아나]

박 사장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이번 딜은 진성 매각으로 금호아시아나 그룹 및 특수관계나 어떤 형태로든 딜에 참여할 계획이 없다"며 "그에 따라 금호석화는 여하한 입찰에 어떤 방식으로도 참여할 수 없다. 이는 과거 계열 분리 당시의 약속도 있었고, 시장에서 억측이 나올 수 있는 만큼 채권단과 합의해 매각에 참여 할 수 없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강조했다.

박 사장은 또 "항공법상 해외투자자들은 항공사업을 영위할 수 없으므로 제한된다"며 "중장기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투자자로 검토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컨소시엄이나 단독이나 SI, FI 등 종합적으로 놓고 봤을 때 어떤 회사가 가장 금호아시아나에 도움이 될 것인지가 평가대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사장은 "현재 아시아나항공은 법정관리 등의 문제 기업이 아니다. 정상적인 영업과 재무활동을 하고 있기 때문에 사적 딜인 것"이라며 금호산업이 매각을 주도하고 있음을 명확히 했다.

그는 "저희는 대주주로서의 책임을 다한다. 그렇지만 독단적으로 진행되는 건 아니고 이해관계자들과 긴밀히 얘기하며 진행 중에 있다"며 "이번 딜에서는 그 어느 때보다 가장 소통하고 좋은 관계를 유지하며 산업은행을 포함한 여러 이해관계자들이 같은 생각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매각 방식에 대해서는 "일단 일괄매각이 원칙으로 다른 옵션은 생각하고 있지 않다"며 "그것이 가장 매각작업을 순조롭게 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언급했다.

박 사장은 "유찰 플랜은 마련해놓지 않았다"며 "조속한 매각이 아시아나항공 미래에도 도움이 되는 만큼, 연말 매각을 목표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아시아나항공 최대주주인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 주식 6868만8063주(31.0%)에 대한 매각 공고를 냈다.

 

ta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