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광주세계수영] 배영 200m 이주호·평영 200m 백수연, 준결승행

  • 기사입력 : 2019년07월25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07월25일 12: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이주호가 이번 대회 남자 선수로는 처음으로 준결에 진출했다.

이주호(24)는 25일 광주광역시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배영 200m 예선에서 1분57초80을 기록했다.

자신이 가진 한국 기록(1분57초67)과는 0.13초 차 밖에 나지 않은 실력을 선보인 이주호는 5위를 차지, 총 42명의 출전 선수 중 12위를 차지했다.

준결승에 진출한 이주호. [사진= 광주세계 수영 조직위]

배영에서 세계선수권 예선을 통과한 한국 선수가 나온 것은 2005년 몬트리올 대회 여자 배영 50m 이후 14년 만이다.

광주 세계선수권 경영에서는 여자 개인혼영 200m에서 결승에서 6위를 차지한 김서영, 여자 접영 200m 예선에서 17위를 했으나 앞선 순위 선수 하나가 출전을 포기해 준결승에 출전한 박수진(경북도청)에 이어 이주호가 세 번째다. 경영 대표팀의 주장이기도 한 이주호는 배영 100m 예선에서는 전체 24위의 기록으로 탈락했다.

여자 평영 200m에서는 백수연(28)이 준결승에 올랐다.
백수연은 2분26초56으로 16위를 차지했다. 그는 2005년 몬트리올 대회부터 이번 대회까지 7회 연속 세계선수권대회에 나섰다.

평영 200m 준결승에 오른 백수연. [사진= 광주세계수영 조직위]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