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김현준 국세청장, 반월공단 찾아 "중기 세무조사 부담 줄이겠다"

반월・시화국가산업단지서 중소기업 간담회 개최

  • 기사입력 : 2019년07월23일 14:00
  • 최종수정 : 2019년07월23일 16: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김현준 국세청장이 중소기업 현장을 찾아 세정지원을 강화하겠다고 제시했다.

김현준 청장은 23일 경기도에 위치한 반월・시화국가산업단지를 방문해 중소기업 대표 등과 세정지원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김 총장이 취임사에서 밝힌 것처럼 현장의 목소리를 귀 기울여 듣고 현장중심의 세정으로 민생경제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현준 국세청장이 7월 23일 경기도에 위치한 반월・시화국가산업단지를 방문해 중소기업 대표들과 세정지원 간담회를 갖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국세청]

김 청장은 간담회에서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등에 대한 세정지원을 적극 실시하겠다"면서 "간편조사 확대, 비정기조사 축소 등 세무조사 부담 완화를 통해 중소기업 등이 본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국세행정을 운영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납기연장, 징수유예, 부가가치세 환급금 조기지급, 일자리 창출기업 납세담보 면제 등 세정지원 방안을 구체적으로 제시했다.

또한 "세무조사 과정에서 기간연장․범위확대는 반드시 필요한 경우에만 실시하고, 납세자의 성실한 협조로 추가 조사가 불필요한 경우 조기에 종결하겠다"고 약속했다.

국세청은 "앞으로도 국세청은 다양한 채널을 통해 납세자와의 소통을 강화하고 세무불편 등을 과감히 해결하는 적극행정을 펼쳐 국민이 체감하는 세정성과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drea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