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靑 "우리는 유연한 입장, 美 제안 3자회의도 日이 거부"

"한일 문제, 대화 해결이 우선이지만…일본은 대화 거부"
"1+1안에 대해 일본의 입장 알아야, 대화할 필요 있다"

  • 기사입력 : 2019년07월19일 16:41
  • 최종수정 : 2019년07월19일 16: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청와대는 최근 한일 무역 갈등과 관련해 외교적 해법을 강조하면서 "일본이 대화에 응하지 않고 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9일 기자들의 질문에 "우리는 아직도 모든 옵션들을 테이블에 올려놓고 일본과 외교적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가장 좋다"며 "이런 중재 분쟁 사안들은 시간이 오래 걸리고 그 시간 동안 양국 국민 간 악감정만 쌓인다. 한일 관계를 봤을 때 이 문제를 합리적인 선에서 대화로 풀어나가는 것이 가장 좋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 관계자는 또 "우리는 유연한 입장을 갖고 있기 때문에 일본 측의 안을 듣고 싶다"며 "미국 측에서 3자회의를 하자고 제의한 것에 우리는 참석하겠다고 통보했지만 일본이 안한 것"이라고 책임을 일본에 돌렸다.

이 관계자는 특히 "대화를 통해 일본의 입장이 무엇인지를 알아야 하는데 지금 이런 회의마저도 안한다는 입장이기 때문에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 대화가 시작이 안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우리는 1+1안(한일 기업이 재단을 만들어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배상)을 제안했고, 일본이 이에 대해 무엇이 부족한 것인지, 만약 부족하면 어떤 안을 받아들일 수 있는지 알아야 할 것 아닌가"라며 "그래서 만나서 대화할 필요가 있다"고 역설했다.

이 관계자는 아울러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해 "일본이 처음에는 과거사 문제로 인한 신뢰 저해를 이유로 들었지만 곧 수출 관리상 부적절한 상황이 발생했다고 근거도 없이 북한으로 말했다"며 "오늘은 또 다시 강제징용 문제를 언급했다. 그래서 상당히 혼란스럽다"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