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게임

일본 수출 규제에 '팬덤' 강한 게임사도 '조심조심'

넥슨, 일본 개발 '시노앨리스' 출시 연기
일부 게임사 '홍보 일정' 건너뛰기도

  • 기사입력 : 2019년07월19일 13:57
  • 최종수정 : 2019년07월19일 17: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일본 수출 규제를 둘러싸고 국내 반일 감정이 격화하는 가운데 일본 게임 업계와 협업 중인 게임사들도 '조심하자'는 분위기다. 게임 이용자들은 크게 동요하지 않는 모양새지만, 게임 업계는 한일 갈등 장기화 조짐에 예의주시하고 있다.

19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넥슨은 지난 18일 다크 판타지 RPG(역할수행게임) '시노앨리스' 출시를 앞두고 출시 연기를 선언했다. 이 게임은 일본 스퀘어에닉스와 포케라보가 개발하고 넥슨이 서비스하기로 돼 있었으며, 지난 17일까지 사전 예약기간이었다.

앞서 넥슨은 지난 16일 시노앨리스 공식 카페를 통해 "예정된 오픈 일정이 가까워짐에 따라 글로벌 서비스를 위한 최종 점검과 검토를 진행한 결과 현 시점에서 현지화 품질이 완벽에 가깝다고 보기 어려웠다”며 “예정된 일정을 변경해서라도 높은 만족감을 드릴 수 있는 현지화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결정했다”고 출시 연기 의사를 밝혔다.

시노앨리스는 당초 한국어와 영어, 독일어 등 6개 언어로 글로벌 원빌드 출시 예정이었으나 영어 및 한국어 번역 작업의 미흡으로 일정을 변경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확한 출시 시점은 공지되지 않았다.

                                                  [사진 = 넥슨]

하지만 일본 제품 불매운동까지 펼쳐지는 가운데 일본 디렉터의 개발 철학과 세계관이 담긴 게임을 내놓기엔 시의적절하지 않다는 판단이 작용했을 것으로 보인다.

일부 게임사도 적극적인 홍보는 지양하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국내 게임사는 실제로 자사의 IP(지적재산권)를 활용, 일본 업체와 만든 제품을 홍보할 계획이었지만 하지 않는 쪽으로 방향을 수정했다.

게임사의 한 관계자는 "당초 홍보 계획이 잡혀 있었으나 현 상황을 고려해 하지 않기로 했다"며 "이런 상황에서 홍보 자료를 낼 순 없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9일 세가퍼블리싱코리아(대표 오하시 오사무)도 19일 개최 예정이던 신작 설명회를 취소하게 됐다고 메일을 통해 공지했다. 세가퍼블리싱코리아는 당초 설명회에서 추후 발매되는 신작 라인업과 하반기를 맞이해 새롭게 정비한 유통구조를 설명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회사 측은  "제반 상황으로 인해 취소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닌텐도가 지난 13일 출시한 '닥터 마리오 월드'의 경우도 출시 보도자료를 배포하지 않았다. 닌텐도의 대표적인 IP지만 별다른 홍보를 하지 않은 셈이다.

이에 대해 게임 업계 관계자는 "게임은 '팬덤 문화'가 있어서 정치적 이슈가 있어도 크게 영향을 받지 않아왔다"면서도 "그러나 상황이 좋지 않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홍보 자료 배포도 다시 한 번 생각하고 있는 추세"라고 덧붙였다. 

 

giveit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