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 연희·증산 혁신거점 설계공모 심사 시민에 공개한다

  • 기사입력 : 2019년07월19일 11:41
  • 최종수정 : 2019년07월19일 11: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설계공모 심사장이 축제의 장으로 변한다. 서울시가 저이용 도시공간 혁신사업의 일환으로 진행하고 있는 연희 혁신거점과 증산 혁신거점 설계공모의 2차 발표 심사 과정을 시민들에게 공개키로 한 것.

심사 과정의 건축가 프리젠테이션 일부를 공개한 사례는 있었지만 심사위원회의 종합 토론까지 공개하는 시도는 이번이 처음이다.

19일 서울시에 따르면 오는 22일과 23일 도시건축전시관 아카이브실에서 열리는 연희 혁신거점 설계공모와 증산 혁신거점 설계공모 결과 발표에 대해 시민 참관인 신청을 받는다.

설계공모 심사 결과 공개는 심사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함으로써 참여 건축가는 물론 관련 전공자와 관심 있는 시민 모두에게 사업의 과정을 세세히 알리기 위해 추진된다.

참관인 신청은 별도 온라인 신청 링크를 통해 접수할 수 있으며 현장 접수도 가능하다. 인원 제한은 두지 않으며 심사장에는 선착순으로 입장할 수 있다. 입장 인원수를 초과할 경우 별도로 마련된 공간(서울도시건축전시관)에서 SNS 라이브로 시청 가능하다.

연희 혁신거점 2차심사 조감도 [자료=서울시]

연희·증산 공공주택지구는 서울시가 지난해 12월 발표한 '8만가구 추가공급' 세부계획 중 하나다. 지금까지 생각하지 못했던 빗물펌프장 상부를 활용해 주택을 공급하는 것. 새로운 주거트렌드를 선도하고 도시공간을 재창조하는 사업이란 게 서울시의 설명이다.

서울시는 설계공모에서 사업계획을 수립할 용역자를 선정한 후 오는 2020년 사업계획을 승인하고 2022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중이라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공공주택 공급은 서민의 주거안정을 위해 꼭 필요한 것으로 주택시장에 영향을 미치는 수준까지 공공주택재고량을 OECD 평균 8%보다 높은 10% 이상 달성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주택만 빼곡하게 짓던 기존 방식을 탈바꿈해 지역사회에 꼭 필요한 생활인프라를 함께 조성하고 청년층에게 공급해 지역의 활력을 끌어 올릴 계획으로 지역주민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