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기생충', 제24회 춘사영화제 4관왕 달성…주지훈·조여정 남녀주연상

  • 기사입력 : 2019년07월19일 10:00
  • 최종수정 : 2019년07월19일 1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기생충’이 최우수 감독상과 여우 주·조연상, 각본상 등 4관왕을 달성하며 올해 춘사영화제의 주인공이 됐다.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는 배우 김동완과 이태리의 진행으로 제24회 춘사영화제(2019) 시상식이 열렸다.

봉준호 감독 [사진=뉴스핌DB]

이날 최우수 감독상은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받았다. 봉 감독은 “큰 영광이다. 춘사에서 감독상을 받아 의미 깊고 기쁘다. 함께 해준 모든 배우, 스태프에게 감사하다”며 “어릴 때 감동 받고 흥분했던 작품들의 감독님들이 이 자리에 와계신다. 그분들 앞에서라 더 영광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남우주연상은 ‘암수살인’의 주지훈에게 돌아갔다. ‘암수살인’ 팀에 고마운 마음을 전한 주지훈은 “영광스러운 상을 받게 돼 감사하다. 시나리오를 받고 역할도 강렬하고 사투리도 못해서 걱정했는데 감독님이 격려해줬던 첫날 미팅이 기억난다. 앞으로 더 재밌는 작품을 만들어서 같이 즐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여우주연상은 ‘기생충’의 조여정이 수상했다. 조여정은 “존경하는 선배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것만으로도 좋았던 현장이었는데 이렇게 큰 상까지 주셔서 감사하다”며 “어떻게 연기를 해나갈지 막막한 순간마다 오늘 이 자리에 앉아계신 선배들을 떠올리며 훌륭한 영화인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배우 주지훈(왼쪽)과 조여장 [사진=뉴스핌DB]

남우조연상은 ‘버닝’의 스티븐 연이, 여우조연상은 ‘기생충’의 이정은이 차지했다. 단 한 번뿐인 신인상의 영광은 ‘극한직업’의 공명과 ‘죄 많은 소녀’의 전여빈, ‘리틀 포레스트’의 진기주가 얻었다. 신인 감독상은 ‘암수살인’의 김태균 감독이 품에 안았다.

춘사영화제는 춘사 나운규의 영화에 대한 열정과 삶에 대한 투혼을 기리고자 개최하는 시상식이다. 올해 심사는 영화평론가 5인(김종원·김형석·남동철·서곡숙·양경미)이 후보작 선정위원회를 구성, 수상작품 후보를 선정한 후 감독들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에서 수상작을 최종 결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다음은 제24회 춘사영화제 시상식 수상작(자)들 명단

△최우수 감독상=봉준호(기생충)
△남우주연상=주지훈(암수살인)
△여우주연상=조여정(기생충)
△남우조연상=스티븐 연(버닝)
△여우조연상=이정은(기생충)
△신인남우상=공명(극한직업)
△신인여우상=전여빈(죄 많은 소녀), 진기주(리틀 포레스트)
△관객이 뽑은 최고 인기 영화상=극한직업(이병헌)
△신인 감독상=김태균(암수살인)
△각본상=봉준호, 한진원(기생충)
△기술상=피대성(창궐/특수분장)
△다큐멘터리 작품상=이승현(에움길)
△특별 작품상=문신구(원죄)
△특별 인기상=엄태구(안시성), 이성경(걸캅스)
△공로상=정진우 감독
△춘사 아시아 어워즈 배우상=리이샤오(중국), Dato"f Sri Eizlan bin Md Yusof(말레이시아)
△춘사 아시아 어워즈 감독상=보닌(중국)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