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기아 '셀토스', 정통 SUV '하이클래스' 강조...차별화 나서

"정통 SUV 디자인 요소에 기아만의 디자인 반영했다"
셀토스, 동급 최대 전장과 넓은 2열, 러기지 용량 강조

  • 기사입력 : 2019년07월18일 17:13
  • 최종수정 : 2019년07월18일 17: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기아자동차가 18일 출시한 소형 SUV '셀토스'를 '하이클래스'라며 경쟁 모델과 차별화에 나섰다. 정통 SUV 못지않은 넓은 공간성과 안정성을 갖춰 첫 차 고객과 여성 고객에 어울린다는 얘기다. 

18일 경기도 여주에서 기아 '셀토스' 출시행사가 열렸다.[사진 = 송기욱 기자]
 
기아자동차는 18일 경기도 여주 마임 비전 빌리지에서 소형SUV '셀토스'의 공식 출시행사를 가졌다.
 
기아 디자인팀 관계자는 "정통 SUV의 디자인적 요소에 기아만의 디자인 요소를 반영했다"며 "전체적으로 타이거 노즈 그릴에서 한단계 진화한 '타이거 페이스'를 부각시켰다"고 말했다.
 
셀토스는 높은 상품성과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원하는 가심비(가격 대비 마음의 만족을 추구하는 소비 형태) 고객을 겨냥했다. 이동렬 기아차 국내마케팅팀 차장은 "완결된 품질을 원하는 '하이클래스' 고객에게 소형 SUV에서 경험할 수 없었던 사양 선택권을 강화하고 만족도를 높였다"고 강조했다.
 
기아 셀토스는 4375밀리미터(mm)의 동급 최대 전장과 498리터(L)의 넓은 러기지 용량을 갖춘 것이 최대 장점이다. 동급 최초 스마트키 원격 시동, 스마트폰 고속 무선 충전시스템 등을 탑재했다.
 
안전사양과 2열 공간성에 대한 수요자 니즈에 발맞춰 '전방충돌방지보조', '차로유지보조' 등 ADAS사양을 기본화했다. 2열에 성인 남성이 앉아도 전혀 불편함이 없고 무릎 및 발 공간이 충분하다는 점을 직접 시연하기도 했다.
 
권혁호 기아차 부사장은 "디자인과 상품성 부문에서 압도적 존재감을 자랑하는 셀토스는 치열한 소형 SUV 시장의 '게임 체인저'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