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시황

[마켓톡스] 기준금리 0.25%p 전격 인하...“증시 영향 제한적”(종합)

이미 예견된 사안 증시 선반영
증권ㆍ배당ㆍ성장주 수혜 예상

  • 기사입력 : 2019년07월18일 15:01
  • 최종수정 : 2019년07월18일 19: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전선형 김민수 장봄이 성상우 김형락 기자 =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p) 전격 인하했다. 이에 대해 금융투자업계 전문가들은 기준금리 인하는 이미 예견돼 있던 사안으로 시장에 선 반영돼 증시에 주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금리 관련 주인 증권·배당·성장주의 수혜를 예상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9.07.18 pangbin@newspim.com

18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외원회(금통위)는 18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은 본관에서 정례회의를 열고 통화정책방향을 논의한 끝에 기준금리를 종전 1.75%에서 0.25%p 내린 1.50%로 결정했다. 기준금리 인하는 2016년 6월(1.25%로 0.25%p↓) 이후 3년 1개월 만이다.

이번 금리인하는 금융시장 전문가들이 예상한 것보다는 시기가 빨랐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미 금리인하를 예견해 두고 있었기 때문에 증시에는 큰 영향을 없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희정 키움증권 리서치센터장은 "금리 인하에 대해 시장이 크게 반응하는 것 같진 않다"며 "최근 경제성장률 하향 조정에 대한 얘기가 나오고 경기에 대해 정부가 기본적으로 부담을 갖기 시작하면서 이에 대해 선제적 조치를 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한일 무역분쟁 이슈가 나오고 불확실성이 커지다보니 선제적으로 동결한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인하 방향성 자체는 예견된 것이기에 시장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구용욱 미래에셋대우 리서치센터장도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낮출 것이라는 점은 충분히 예측 가능한 범위였다”며 “각국 중앙은행의 완화적 통화정책 행보에 한국은행도 보조를 맞춘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그는 “주식시장은 통화정책보다는 실적 등 기업 펀더멘털에 더 민감하게 반응한다”며 “금리를 인하했다고 해서 투자심리가 갑자기 좋아지진 않으며, 결국 하반기 추경이나 2분기 기업 실적이 향후 시장 방향성을 좌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시장은 무덤덤하지만, 일부 종목은 호황을 누릴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금리에 영향을 받는 증권주·배당주·성장주가 수혜를 받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현석 삼성증권 리서치센터장은 "금리가 인하된 것은 일단 '굿뉴스'"라며 “그동안 경기 하강 우려가 컸는데, 추경안 처리도 국회에서 지지부진하고 있는 상황에서 첫 번째로 나온 정책이라는 점에서 의미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오 센터장은 "금리 인하에 따른 섹터별 희비 엇갈릴 수 있다"면서도 "일단 증권주와 성장주들이 수혜를 받는다고 볼 수 있고, 한은의 추가적인 금리 인하도 예상해본다면 저금리의 장기화 추세에서 배당 관련주들의 배당 매력이 돋보일 수 있다"고 예견했다.

전문가들은 앞으로 증시가 반등하기 위해서는 추가 인하 조치나 다른 대외 변수들의 불확실성이 해소돼야 한다고 내다봤다.

이경수 메리츠종금증권 리서치센터장은 "국내 금리 인하만으로 증시가 반등하기 어렵다"며 "한국과 미국의 무역마찰, 미국과 중국 무역부쟁 등 보다 더 중요한 정치적 이슈들이 먼저 해결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형렬 교보증권 센터장은 "오히려 추가 인하시기가 시장에 효과를 미칠 것으로 보인다"면서 "기존 8월이나 내년 1분기 금리 인하를 예상했었는데, 현재로서는 올 4분기 추기 인하 가능성이 더 있다고 보여진다. (금리인하 측면) 미국과 호흡을 같이 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전했다.

 

inthera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