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도로 공사 중 조심하세요" 일반국도 공사 알리는 앱 서비스 개시

  • 기사입력 : 2019년07월18일 11:01
  • 최종수정 : 2019년07월18일 11: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앞으로 일반국도를 달리는 자동차 운전자들은 도로 보수 작업 상황을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서비스로 미리 알 수 있게 된다. 도로 작업을 미리 알아 도로 작업자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으며 교통 정체를 피할 수도 있게 됐다.

1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도로보수 등의 작업상황을 운전자에게 미리 알려 졸음운전 등으로 인한 교통사고를 예방하는 도로작업 스마트 알림 서비스 '도로 작업관리 뚝딱' 앱을 새롭게 선뵌다. 도로작업관리 뚝딱 앱은 오는 19일부터 시범서비스를 시작한다.

이번에 도입하는 서비스는 도로 작업자가 스마트폰 앱 ‘도로 작업관리 뚝딱 앱’으로 작업 전·후 사진촬영을 하면 작업 위치정보가 전국(일반국도 기준) 682개 전광판과 운전자 내비게이션으로 자동 전송되도록 하는 것이다.

도로작업 뚝딱앱 실행 체계 [자료=국토부]

서비스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경찰청, tbs 교통방송, 각 지방자치단체 교통정보센터와 같은 유관 기관들과도 작업 상황을 공유한다.

일반국도에서 도로 작업자가 운전자 부주의로 차에 치이는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했다. 지난 2018년까지 10년간 국도 작업자 교통사고는 130건 발생해 이중 사망자 13명을 포함해 205명의 사상자가 나왔다.

서비스가 이뤄지면 운전자는 전방의 도로보수 등 작업 상황을 실시간으로 안내할 수 있어 도로 작업자의 안전 보장이 확대되게 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운전자에게 전방 도로 작업 상황을 실시간으로 알려 운전자와 작업자의 안전을 모두 확보하는 것이 이번 서비스의 핵심"이라며 "민간 내비게이션 서비스에서도 작업구간을 우회하는 새로운 경로를 안내할 수 있어 교통정체 해소와 이동편의도 개선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