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이란 외무장관 "美 대이란 제재, 불법적 정치 목적 위한 경제 테러"

  • 기사입력 : 2019년07월18일 05:58
  • 최종수정 : 2019년07월18일 05: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이란 핵 프로그램을 둘러싸고 미국과의 설전이 이어지는 가운데,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이 미국의 대이란 제재는 ‘경제 테러’라고 주장했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사진=로이터 뉴스핌]

17일(현지시각) 예루살렘포스트 등에 따르면 자리프 장관은 이날 유엔에서 열린 지속가능한 개발 포럼에서 “우리 국민들은 가장 극악한 형태의 경제 테러의 대상이 되고 있다”면서 “미국은 불법적 정치 목적을 이루기 위해 일부러 무고한 이란 민간인들을 겨냥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불법적이고 치외법권적인” 대이란 제재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2231호를 위반하는 조치이며, 이란과 이웃 국가들의 개발 목표에 중대한 위협이 된다고 강조했다.

유엔 안보리 결의 2231호는 이란 핵 협정인 포괄적공동행동계획(JCPOA)의 효력과 이행을 보장하며, 이란이 향후 8년 동안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을 자제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전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란이 협상을 원할 것이란 취지의 발언을 했지만, 알레자 미르유세피 유엔주재 이란 대표부 대변인은 "이란의 미사일 (프로그램)은 전적으로 어떠한 조건에서라도 그 어떤 국가와도 협상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대립각을 세웠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