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오늘 5당 대표와 회동…日 무역보복 초당적 대처 나오나

일본 경제 보복과 국내 산업 영향 관련 정부 보고 후 논의
이해찬·황교안·손학규·정동영·심상정 참석해 협의
국정 현안에 대해서도 논의, 추경·법안 처리 해법 찾을까

  • 기사입력 : 2019년07월18일 05:01
  • 최종수정 : 2019년07월18일 17: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오후 여야 5당 대표와 만나 일본의 무역 보복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어서 여야를 떠난 초당적 대처에 합의할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동은 18일 오후 4시부터 약 2시간에 거쳐 진행될 예정으로 우선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와 이에 따른 국내 산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정부 보고를 받고 여야의 초당적 협력 방안과 그 외 국정 현안들에 대한 폭넓은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부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전 정의당 대표 mironj19@newspim.com

회동에는 문 대통령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황교안 자유한국당·손학규 바른미래당·정동영 민주평화당·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참석하며, 각 당 비서실장과 대변인이 배석한다.

현재 일본이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에 대해 한일 청구권 협정상 제3국 중재위원회 설치를 요구하면서 최종시한인 18일 이후에는 화이트리스트 제외 등 추가 조치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히는 등 한일 무역 갈등은 확산되는 추세다.

우리 정부는 외교전을 통해 우리 정부의 입장을 적극 알리면서도 일본의 추가 조치에 대한 기업이 피해와 우리의 대응조치를 검토하고 있어 한일 간 무역분쟁이 전면전으로 비화될 수도 있다.

이같은 상황에서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는 해결책에 대한 허심탄회한 대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한국당에서는 실리를 따져 우리 정부가 강경 대응보다는 외교적 해결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는 가운데 문 대통령과 5당 대표들이 한일 무역 갈등에 대해 하나된 의견을 정리할지 주목된다.

한편, 이날 회동은 주제를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로 좁히지 않고, 국정현안을 폭넓게 논의하기로 해 추가경정예산과 입법 등 국회 사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지도 주목된다.

야당은 북한 목선으로 비롯된 경계 실패와 군 기강해이 논란과 관련해 정경두 국방부장관을 교체해야 한다고 요구하면서 추경을 통과시키지 않고 있다. 여기에 문 대통령이 최근 야당이 반대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임명안을 승인한 것도 여야 갈등을 높이는 원인이 됐다.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은 2시간이 예정돼 있지만, 상황에 따라 연장될 가능성도 있다. 국회가 좀처럼 실마리를 풀지 못하고 있는 추경과 법안 처리에 대해 이날 회동에서 해법을 찾을 수도 있다.

다만 대통령과 대표들은 만찬은 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일본의 무역보복이라는 심각한 상황에서 편안한 모습보다는 진지하게 대안을 모색하기 위해서라는 정치권의 설명이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