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허창수 "일본 규제 장기화 우려...철저한 리스크 관리 필요"

포트폴리오 고도화·핵심역량 확보·일하는 방식 변화 강조

  • 기사입력 : 2019년07월17일 09:05
  • 최종수정 : 2019년07월17일 09: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권민지 기자 = "일본의 수출 규제가 장기화될 우려가 큰 만큼 GS도 철저하게 대비하여 주길 바랍니다."

허창수 GS회장이 17일 강남 GS타워에서 경영진 150여명이 참석한 3분기 GS임원모임에서 이같이 당부했다.

허 회장은 "미·중 무역분쟁이 지속 중인 동시에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새로이 진행되고 있으며 유가, 환율 등 경제지표의 변동성도 커지고 있다"고 열악한 대외조건을 언급했다.

이어 "반도체, 정유·석유화학 등 주요 산업의 올해 상반기 실적이 나빠질 것으로 예상되고 우리 경제의 버팀목인 수출도 전년 대비 크게 감소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허창수 GS 회장 [사진=GS그룹]

허 회장은 이같은 대내외 불확실성에 △사업 포트폴리오 고도화 △차별화된 핵심역량 확보 △일하는 방식의 변화 등의 대안을 제안했다.

지난달 GS는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인 아람코와 에너지 및 투자분야의 사업협력을 위한 포괄적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석유 및 가스, 석유 화학 등 에너지 사업과 건설, 무역 등 모든 사업 분야에서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GS의 자회사인 GS에너지도 롯데케미칼과의 합작을 통해 하반기 중 8000억원 규모의 대형 석유화학 사업 투자를 진행 할 예정이다. 2023년 생산공장이 완공되면 연간 매출 1조원, 영업이익 1000억원이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그 외 GS칼텍스는 서울시내 주유 직영주유소에 전기차 급속 충전기를 설치하는 등 주유소 공간을 재해석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이날 허 회장은 "어려운 때일수록 진정한 실력의 차이가 드러나기 마련"이라며 "변화의 속도가 빠르고 경쟁이 날로 치열해 지는 요즘과 같은 시대에는 남들이 따라올 수 없는 자신만의 독특하고 차별화된 역량을 확보해야만 생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인공지능,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혁신 기술이 나날이 발전하면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 등장하고 고객의 니즈도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며 "이런 변화에 근본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일하는 방식도 그에 따라 바꿔가야 한다"고 말했다.

GS칼텍스는 지난해 5월 스마트 워킹 타임제를 선제적으로 도입한데 이어 페이퍼리스(Paperless) 보고, 결재권 조정, 회의문화 개선 등을 통해 일하는 방식에 변화를 주고 있다.

GS홈쇼핑도 유연한 조직 문화를 위해 오픈형 사무실, 칸막이 없는 데스크, 취미활동 지원 프로그램 '뭉클' 등을 시행 중이다.

 

dotor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