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미국산 철강 사용 대폭 늘린다' 트럼프 행정명령

  • 기사입력 : 2019년07월16일 04:59
  • 최종수정 : 2019년07월16일 04: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연방 정부 주도의 인프라 프로젝트에 국내 철강 제품 사용 비중을 대폭 확대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또 한 차례 ‘아메리카 퍼스트’ 행보를 취한 셈. 아울러 세계 최대 철강 수출국인 중국을 겨냥한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15일(현지시각) 로이터와 워싱턴 포스트(WP)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연방 정부가 인프라 건설 프로젝트를 위해 조달하는 철강 제품 가운데 미국산 비중을 95%로 높이기로 했다.

이날 행정명령 서명에 따라 국내산 철강 제품의 쿼터가 종전 50%에서 대폭 높아지는 셈이다.

국가 안보를 앞세워 수입산 철강과 알루미늄 제품에 대규모 관세를 발표한 지 1년여만에 재차 수입 규제에 나선 것.

지난 1년간 에너지 업계와 자동차, 상업용 부동산 건설 및 제조업까지 경기 하강 기류가 두드러진 가운데 철강 가격이 급락한 데 따른 대응으로 풀이된다.

시카고상업거래소(CME)에 따르면 열연코일의 가격이 지난해 고점인 톤 당 900달러에서 최근 540달러까지 급락했다. 이와 별도로 S&P 철강 지수는 연초 이후 12% 이상 떨어졌다.

지난해 철강 및 알루미늄 관세를 도입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관련 업계의 고용을 대폭 늘리는 한편 수익성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장담했지만 실상 정책 효과는 미미하다는 평가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철강과 구리, 알루미늄 등 기초 금속 상품 업계의 고용이 38만200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20년 전 활황 당시에 비해 40% 급감한 수치로, 트럼프 행정부의 관세 효과는 찾아보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시장 전문가들은 자동차 업계를 중심으로 철강 수요 업체들이 관세로 인한 직접적인 타격을 받았고, 이는 철강 업계를 압박하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행정명령은 중국과 무역 협상을 재개하기로 한 상황과 맞물려 주요 외신의 조명을 집중시켰다.

로이터는 중국이 세계 최대 철강 수출국이라는 사실을 감안할 때 가뜩이나 성장률이 27년래 최저치로 후퇴한 2위 경제국을 정조준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의 철강 과잉 생산에 노골적인 불만을 드러낸 바 있다.

지난달 오사카 정상회담 이후 양국 고위 정책자들은 전화 통화로 협상을 재개했지만 의미 있는 진전을 이루지 못하는 상황이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번주에도 중국 협상 대표와 전화 통화로 주요 쟁점에 대한 논의를 가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일부 미국 언론은 강경파로 통하는 중산 중국 상무부장의 무역 협상 합류에 대해 트럼프 행정부가 강한 경계감을 보이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므누신 장관은 “협상이 진전을 이루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베이징을 방문할 예정”이라며 “조만간 중국행에 오를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된다”고 전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