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산재사망사고 집중 점검…패트롤카 27대 신규 투입

내일부터 10월 31일까지 100일간 긴급대책 추진
2인 1조 200여개 점검반 구성…건설현장 불시점검

  • 기사입력 : 2019년07월15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07월15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안전보건공단은 오는 16일부터 10월 31일까지 약 100일간 산재사고사망 를 줄이기 위한 긴급대책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상반기 산업재해 통계에 의하면 산재사고로 인한 사망자수가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으나, 건설업에서 전체 사고사망자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다. 또 제조업에서는 화재·폭발 등 대형 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추세다. 

이에 따라 공단은 산재예방사업의 추진 방식을 사고사망 예방 중심의 점검·순찰(패트롤) 형태로 일시 전환해 본격 시행한다. 

[자료=고용노동부]

우선 공단 직원을 2인 1조로 한 200여개 점검반을 구성해 추락, 끼임, 질식재해 발생 가능성이 높은 전국 위험현장을 대상으로 불시 점검을 실시한다. 

특히 지난해 발생한 산재 사고사망의 39%(376명)를 차지한 추락재해를 예방하기 위해 점검인력의 80%를 건설현장에 집중 투입할 방침이다. 

또한 산업안전 패트롤카 27대를 신규 투입해 건설현장 밀집지역을 순회 점검한다. 

점검 결과 산재예방 조치가 미흡한 현장에는 즉시 시정을 요구하며, 이를 거부할 경우 관할 고용노동청에 감독을 요청한다. 

공단은 이번 긴급대책의 성공적인 시행을 위해 본부장 및 실장급을 권역별 대응 책임자로 삼고 추진사항 모니터링 등을 실시한다. 이와 함께 긴급대책 추진기간 동안 산재 사고사망 감소에 대한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산재예방 조치 이행을 유도하기 위한 집중 홍보도 추진한다.

박두용 안전보건공단 이사장은 "사망사고가 많이 발생하는 여름철에 산재예방 사업을 어떻게 추진하느냐에 산재사고사망자 절반 감소 목표의 달성 여부가 달려있다"며 "공단은 이번 긴급대책 추진을 통해 산재 사고사망자가 더욱 큰 폭으로 감소될 수 있도록 모든 임직원이 하나돼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