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셀트리온, 천식 두드러기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CT-P39’ 임상 1상 돌입

  • 기사입력 : 2019년07월15일 10:28
  • 최종수정 : 2019년07월15일 10: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셀트리온은 알러지성 천식 및 만성 두드러기 치료제 ‘졸레어’(성분명 오말리주맙)의 바이오시밀러 ‘CT-P39’의 임상 1상에 나선다.

셀트리온 전경. [사진=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는 세포나 조직 등 생물에서 뽑아낸 물질로 만든 바이오의약품의 특허기간이 끝난 후 이를 본떠 만든 비슷한 효능의 복제약이다.

셀트리온은 안전성과 약동학 평가를 위한 임상 1상을 시작하는 한편, 2020년 상반기 중 글로벌 임상 3상에 돌입할 계획이다. 2022년까지 3상 임상 완료를 목표로 조기 상업화를 위해 전력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졸레어는 다국적 제약사 제넨테크와 노바티스가 개발한 항체 바이오의약품이다. 아이큐비아에 따르면 2018년 말 기준으로 글로벌 매출 3조 3000억원을 기록했다.

셀트리온은 졸레어의 미국 물질 특허 만료가 2018년 12월 만료된다는 점에 착안해 바이오시밀러 CT-P39의 개발에 돌입했다. CT-P39는 미국 시장의 매출이 70%를 차지한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졸레어는 FDA로부터 혁신치료제로 지정됐으며, 오리지널 의약품 개발사도 적응증 확장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셀트리온은 기존 분야인 자가면역질환 및 항암제 분야 외에도 당사의 항체 의약품 포트폴리오 확장을 위해 지속적으로 글로벌 의약품 시장 조사 및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