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수은, 효율적 구조조정 위해 ‘기업구조조정단’ 신설

기업구조조정 TF‧기업개선부 합쳐 승격
경제협력본부 확대···2개 부서 신설

  • 기사입력 : 2019년07월14일 14:31
  • 최종수정 : 2019년09월10일 16: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한국수출입은행(수은)은 기업구조조정 업무 통합과 대외경제협력 기능을 강화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14일 밝혔다.

수출입은행 본점 전경. [사진=수출입은행]

이번 조직개편 특징은 기업구조조정 업무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기업구조조정단'을 신설한 것이다. 대기업 구조조정을 담당했던 '기업구조조정 태스크포스(TF)'와 중소기업 구조조정을 담당했던 '기업개선부'를 하나로 묶어 '단(團)'으로 승격했다.

이번 승격을 통해 수은은 아시아나항공 등 급증하는 구조조정 업무에 대해 보다 체계적인 대응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개도국 차관 업무(EDCF)를 담당하는 경제협력본부도 확대했다. 세계은행(World Bank), 아시아개발은행(Asian Development Bank) 등 국제기구와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다자사업부'를 새로 개설했다. 이와 함께 차관업무의 사후관리와 피드백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경협평가부'도 신설했다.

경제협력본부에 2개 부서가 신설된 만큼, 수은은 대외원조업무의 양적 확대와 함께 원조의 질적 제고도 도모할 예정이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