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MLB] 추신수, 2경기 연속 선두타자 홈런… 시즌 15호

  • 기사입력 : 2019년07월14일 13:22
  • 최종수정 : 2019년07월14일 13: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텍사스 레인저스 베테랑 외야수 추신수가 2경기 연속 선두타자 홈런으로 타격감을 끌어올렸다.

추신수(37)는 14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홈 경기서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1홈런) 1타점 1볼넷을 기록했다.

지난 13일 선두타자 홈런을 터뜨린 추신수는 이날 경기서도 첫 타석부터 홈런포를 쏘아올리며 물오른 타격감을 뽐냈다. 시즌 타율은 0.293(330타수·97안타)다.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가 시즌 15호 홈런을 쏘아올렸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0대2로 뒤진 1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추신수는 휴스턴 선발 웨이드 마일리의 2구째 140km 커터를 밀어쳐 좌측 담장을 넘기는 시즌 15호 솔로포를 쏘아올렸다. 후속타자 데니 산타나까지 연속타자 홈런을 터뜨려 2대2 동점을 만들었다.

3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들어선 두 번째 타석에서는 2루 땅볼을 쳤으나, 상대 2루수 호세 알튜베의 실책으로 1루를 밟았다. 추신수는 이후 노마 마자라의 우익수 방면 희생플라이로 득점에 성공했다.

추신수는 5회말 세 번째 타석에서 1루 땅볼에 그친 뒤 7회말에는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했다. 그러나 후속타 불발로 득점에는 실패했다.

5대5로 맞선 연장 10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 맞이한 마지막 타석에서는 볼넷으로 출루했다.

텍사스는 연장 11회 접전 끝에 6대7로 패배, 3연승 행진을 멈췄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