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세계인의 축제 ‘광주 수영대회’ 개막 첫 주말…많은 인파 모여

  • 기사입력 : 2019년07월13일 21:48
  • 최종수정 : 2019년07월13일 21: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주=뉴스핌] 전경훈 기자 = 세계 5대 메가 스포츠중 하나인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막 첫 주말을 맞아 수 많은 관람객이 경기장을 찾았다.

개막 이틀째인 13일 30도에 가까운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경기를 관람하기 위해 전국에서 많은 인파가 몰렸다.

한국 다이빙 역사상 최초로 메달을 획득한 김수지(맨 왼쪽) 선수를 격려하는 코치진의 모습 [사진=전경훈 기자]

경기장 주변 곳곳에는 쿨링포그가 설치돼 있어 관람객들은 더위를 잠시나마 피할 수 있었다.

1m 스프링보드 결승전을 보기 위해 서울에서 왔다는 유상훈(48) 씨는 “가족들과 특별한 추억을 쌓고, 맛있는 남도음식도 먹기 위해 광주를 찾았다”며 “쿨링포그가 있어서 더위를 잊게 만들어주는 것 같다”고 말했다.

경기장으로 향하는 길에 설치된 쿨링포그 [사진=전경훈 기자]

입구에는 포토존과 푸드트럭 등이 마련돼 있어 경기장을 찾은 관람객들에게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하기도 했다.

이날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에는 1m 스프링보드 결승전을 보기 위해 가족, 연인, 외국인들이 경기장을 찾았다.

다이빙 경기장을 찾은 관람객들의 모습 [사진=전경훈 기자]

시민 서포터즈와 관람객들은 응원도구를 흔들며 열띤 응원을 이어나갔다.

특히 이날 1m 스프링보드 결승전에는 김수지(21·울산광역시청)가 이번 대회 한국 선수 첫 메달이자 한국 다이빙 역사상 최초의 메달을 획득했다.

김수지는 5차 시기 합계 257.20점을 받아 다이빙 최강 중국의 첸이웬(285.45점)과 미국의 사라 베이컨(262.00점)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우승 후보 중 하나였던 창야니(중국·251.95점)가 2차 시기 입수 실수로 일찌감치 메달 레이스에서 뒤처진 가운데 김수지는 4차 시기까지 2위를 달리다가 마지막 5차 시기에서 베이컨에게 역전 당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메달을 획득한 다이빙 선수들의 모습 [사진=전경훈 기자]

김수지는 “메달을 따게 돼서 매우 기쁘다”며 “그동안 다이빙이 비인기 종목이라는 이유로 국민들에게 많은 관심을 갖지 못했는데 이번 일을 계기로 관심을 가져줄 것으로 믿고 있다”고 밝혔다. 

같은날 저녁 7시 광주 서구 염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아티스틱 수영경기장 또한 늦은 시간임에도 좌석을 가득 매웠다. 

아티스틱 수영경기를 관람한 광주시민서포터즈 김진호씨는 “물 속에서 저렇게 움직일 수 있다는 것 자체도 매우 신기하고, 움직임이 너무 아름답다”며 “평소 수영에 관심이 없었는데도 이렇게 와서 관람을 해보니 정말 재밌고, 다른 경기들도 꼭 챙겨서 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아티스틱 수영선수가 물에 뛰어드는 모습 [사진=전경훈 기자]

광주 세계 수영 선수권 대회 첫 금메달은 크리스토프 라소프스키가 이름을 올렸다.

헝가리 남자 오픈워터수영의 크리스토프 라소프스키(22)는 같은 날 여수엑스포 해양공원에서 열린 오픈워터수영 남자 5km에서 53분22초01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kh108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