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애플, '워키토키 앱' 기능 정지...‘대화 엿듣기’ 결함 발생

  • 기사입력 : 2019년07월13일 08:23
  • 최종수정 : 2019년07월13일 08: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애플워치에서 대화를 엿들을 수 있는 버그가 발견됐다. 애플은 해당 앱의 기능을 정지시켰다.

11일(현지시간) 미국 CNBC에 따르면, 버그가 발견된 앱은 애플워치의 ‘워키토키’로 지난해 9월 출시된 ‘워치OS(운영체제) 5’에서 처음 도입됐다.

애플워치에서 워키토키 앱은 사용자가 대화 상대방 정보를 서로 입력하면 음성대화를 나눌 수 있다. 하지만 이 앱을 사용하면 동의 없이도 다른 사람의 아이폰을 통해 대화를 엿들을 수 있다는 신고가 애플의 버그 신고 사이트에 접수됐다.

애플은 이 기능을 잠정적으로 정지시켰다. 애플은 “애플워치의 워키토키 앱과 관련한 취약점을 알게 됐으며 문제를 수정하는 동안 해당 기능을 정지시켰다”고 밝혔다.

애플워치 [사진=바이두]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