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연준 효과 VS 이익 침체’ 최고치 뉴욕증시 향방은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19년07월13일 07:52
  • 최종수정 : 2019년07월13일 08: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다음주 씨티그룹을 포함한 금융주를 필두로 미국 기업의 분기 실적 발표가 본격화되는 가운데 금리인하 기대에 최고치 랠리를 펼친 뉴욕증시의 향방이 관심사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의 의회 증언이 이달 금리인하 기대를 재점화시킨 데 따른 이른바 ‘연준 효과’와 이익 침체 속에 트레이더들이 힘겨루기를 벌일 전망이다.

뉴욕증권거래소 [사진=블룸버그]

12일(현지시각) 시장조사 업체 팩트셋에 따르면 2분기 미국 S&P500 기업의 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8%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1분기에 이익이 0.3% 줄어든 데 이어 2분기 연속 이익이 줄어들면서 소위 ‘이익 침체’가 확인될 전망이다. 미국 기업의 이익 침체는 2016년 이후 처음이다.

특히 뉴욕증시의 장기 강세장을 이끌었던 IT 섹터가 2분기 12%에 달하는 이익 감소를 나타낼 것으로 보여 투자자들을 긴장시키고 있다.

2분기 이익 전망을 제시한 114개 기업 가운데 무려 77%가 부정적인 의견을 내놓으면서 관세 충격이 본격화됐다는 의견에 힘이 실렸다.

이와 별도로 뱅크오브아메리카(BofA)에 따르면 시가총액 3억~20억달러 규모의 중소형주 이익이 2분기 무려 12% 급감한 것으로 파악됐고, 이는 관련 종목의 주가를 압박할 전망이다.

이날 파이낸셜타임스(FT)는 연초부터 이익 침체에 대한 경고가 꼬리를 물었지만 실제 확인될 때 충격이 강타할 수 있고, 여기에 기업들 자사주 매입 감소가 맞물리며 주가 상승 모멘텀이 꺾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간판급 기업의 수익성 둔화에도 뉴욕증시는 최고치 랠리를 펼치는 상황. 지난달 고용 지표 호조에도 파월 의장이 금리인하 의지를 분명하게 드러내자 트레이더들은 공격 베팅에 나섰다.

월가의 일부 투자은행(IB) 업계는 이익 감소가 3분기까지 이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고, 이는 밸류에이션 부담을 부추기는 요인이다.

이른바 ‘연준 풋’에 기댄 주가 상승 탄력이 실적 시즌의 악재를 꺾을 수 있을 것인지 여부가 투자자들 사이에 뜨거운 감자다.

블리클리 어드바이저스 그룹의 피터 부크바 전략가는 CNBC와 인터뷰에서 “이번 어닝 시즌 주가는 예전에 비해 더 크게 출렁거릴 것”이라며 “지수가 최고치로 뛴 상황에 경제 성장 둔화와 개별 기업의 관세 충격이 주가에 반영되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한 가지 변수는 30~31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에 대한 투자자들의 반응이다. 시카고상업거래소(CME)에 따르면 국채 선물은 이달 25bp(1bp) 금리인하 가능성을 100%로 점치고 있고, 50bp 인하를 예상하는 투자자도 상당수다.

연준이 실제로 10년만에 처음으로 금리를 내리더라도 인하 폭이 시장이 기대하는 최대 수준에 못 미칠 경우 뉴욕증시의 추가 상승이 제한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