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전편협 "편의점, 정책 실험대상 아니다"...최저임금 결정 반발

  • 기사입력 : 2019년07월12일 17:00
  • 최종수정 : 2019년07월12일 17: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효주 기자 = 내년도 최저임금이 8590원으로 결정된데 대해 전국편의점가맹점주협의회가 "우리는 정책 실험대상이 아니다"라면서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12일 전국편의점가맹점주협의회(전편협)은 성명서를 통해 작년 최저임금 대비 삭감 혹은 동결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전편협 측은 "정부가 기치로 내세운 소득주도성장은 지난 2년의 급격한 임금인상에도 낙수효과가 일체 발생하지 않았다"면서 "오히려 점주 및 영세자영업자들을 범법자로, 낙오자로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주휴수당을 포함’사용자가 실제 지급하는 최저임금은 올해 이미 1만원을 넘어섰다"며 "정부가 저임금 노동자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함이 그 목적이라면 쪼개기를 양산하는 주휴수당 제도는 당장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현재 최저임금 결정 체계에 대한 제도 개선도 요구했다. 전편협은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정부의 의지대로 정해지는 최저임금의 결과를 언제까지 지켜봐야 하는가"라면서 "법 취지대로 경제사항과 고용사항을 살피고 정하는 합리적인 공정한 최저임금 제도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최저임금위원회는 이날 오전 내년도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240원(2.9%) 오른 8590원으로 결정했다. 이에 대해 소상공인협회 등 단체들은 강력 반발하고 당초 예정했던 대정부 투쟁에 나설 계획이다.

10일 서울 동작구 소상공인연합회서 열린 긴급총회에서 지역·업종별 대표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소상공인연합회]

hj03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