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광주세계수영] 우하람, 다이빙 1m 스프링보드 3위로 결승행

아티스틱 수영 이리영, 예선 15위로 결승 진출 실패

  • 기사입력 : 2019년07월12일 14:34
  • 최종수정 : 2019년07월12일 14: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한국 다이빙 간판' 우하람이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첫 경기에서 3위로 결승에 진출했다.

우하람(21·국민체육진흥공단)은 12일 광주시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남자 1m 스프링보드 예선에서 6차 시기 합계 396.10점을 받아 3위를 기록했다.

다이빙 1m 스프링보드 예선은 상위 12명이 결승에 진출, 14일 결승에서 메달을 다툰다. 우하람과 함께 출전한 김영남(23·국민체육진흥공단)은 349.10점으로 13위에 그쳐 아쉽게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우하람이 다이빙 1m 스프링보드 예선에서 3위로 결승에 진출했다. [사진= 세계 광주수영 조직위]
화려한 연기를 펼치는 우하람. [사진= 세계 광주수영 조직위]

우하람은 1위를 차지한 왕쭝위안(중국·429.40점)과 2위 펑젠펑(중국·410.80점)에 밀렸지만, 4위 로멜 파체코(멕시코·390.40점), 5위 올레그 코로디(우크라이나·370.40점)을 제치고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우하람은 1차 시기에서 풀을 등진 채로 스프링보드 위에 올라 높이 뛰어올랐다. 인워드 동작으로 연기를 시작했고, 쭉 편 두 발을 팔로 잡는 파이크 자세로 두 바퀴 반을 돌아 입수했다.

난이도 3.4의 동작을 무난하게 소화한 우하람은 69.70점을 받아 1차 시기 2위에 올랐다. 2차 시기에서 세 바퀴 반을 도는 난이도 3.3의 연기를 펼친 우하람은 1,2차 시기 합계 139.00점을 받아 1위에 올라섰다.

그러나 3차 시기부터 왕쭝위안과 펑젠펑이 고득점 연기를 펼쳤고, 6차 시기를 마친 우하람은 총점 390.10점으로 3위에 올랐다.

우하람은 14일 결승에서 자신의 세계선수권 개인전 최고 성적(종전 7위)에 도전한다.

한국 아티스틱 수영 기대주 이리영(19·고려대)은 결승 문턱에서 좌절했다.

이리영이 아티스틱 수영 예선에서 15위에 그쳐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사진= 세계 광주수영 조직위]

이리영은 아티스틱 수영 솔로 규정종목(테크니컬) 예선에서 77.4921점을 받았다. 수행점수 23.2점, 예술점수는 23.3점이었으며, 필수요소 점수는 30.9921점을 획득했다.

총 28명이 출전한 이번 예선에서 15위를 차지한 이리영은 상위 12명이 출전하는 결승에 오르지 못했다.

경기를 마친 후 이리영은 "다른 선수들에 비해 물 위로 차고 오르는 높이가 부족했던 것 같다. 아직 자유종목(프리)이 남아있으니 부족한 점을 보완해서 다시 결승 진출에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