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전남도, 가축전염병 방역 유관기관 협업 강화 다짐

  • 기사입력 : 2019년07월12일 15:13
  • 최종수정 : 2019년07월12일 15: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무안=뉴스핌] 지영봉 기자 = 전남도동물위생시험소는 도·시군·검역본부·생산자단체, 가축방역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상반기 가축전염병 예찰협의회’를 열어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가축전염병 방지 대책을 집중 논의했다고 12일 밝혔다.

협의회에서는 △2019년 상반기 전남 도내 주요 가축전염병 발생 현황 △아프리카 돼지열병 국내 유입 방지 대책 △조류인플루엔자(AI)·구제역 등 주요 가축 질병 방역대책 등의 추진 상황을 공유했다. 또한 효율적인 방역대책 추진을 위해 시군·축산단체 애로사항 등 방역 현장의 현안 사항에 대해 논의했다.

전라남도 청사 [사진=지영봉 기자]

특히 지난 5월 북한 자강도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방역기관과 협회, 축산농가가 유기적으로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정지영 전남도동물위생시험소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백신과 치료제가 없어 발생 시 양돈 농가에 막대한 경제적 피해를 입을까 우려된다”며 “모든 도민이 발생국 여행을 자제하고 축산물 또한 반입하는 일이 없도록 주의를 기울여달라”고 말했다.

 

yb258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