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여행업계로 번진 日불매운동.. 홈쇼핑 방송편성 취소

  • 기사입력 : 2019년07월11일 16:47
  • 최종수정 : 2019년07월19일 09: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주은 기자 = 온라인에서 시작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오프라인 유통점으로 확산한데 이어 여행업계로까지 번지는 모양새다.

11일 여행업계에 따르면 하나투어는 이번 주 들어 일본 여행 신규 수요가 평소대비 일 평균 300~400여명 감소했다. 모두투어도 신규 예약이 전주 대비 30~40% 가량 줄었다.

여행업계에선 일본 여행 수요 감소가 아직까진 신규에만 국한된다고 설명했다. 기존 예약자들은 취소 등 일정을 변경하지 않았다.

특히 이 같은 움직임은 이번 주부터 두드러지게 나타난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지난달 말 점화한 일본의 경제 제재가 이달 초 국내 불매운동으로 이어지며 여행업계로까지 확산된 것으로 풀이된다.

여행업계 한 관계자는 “신규 예약도 그렇고 지난주까지는 괜찮았다”며 “다만 이번 주 들어 신규 예약이 눈에 띄게 줄었는데 ‘불매운동’ 영향으로 판단된다”고 했다.

다른 관계자는 “동향을 파악하기에는 기간이 짧은 감이 있다”면서도 “여론 영향이 큰 부분이어서 상황을 좀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홈쇼핑업계는 일본 상품 편성을 취소하는 등 여론에 선제적으로 대응했다.

GS홈쇼핑, 롯데홈쇼핑은 일본 여행 상품 편성을 전격 취소했다. 롯데홈쇼핑은 이달 편성된 일본 여행 상품을 동남아나 국내 여행 상품으로 대체하기로 했다. 앞서 GS홈쇼핑은 지난주 금요일에 편성한 방송을 이미용 상품으로 대체했다.

홈쇼핑 관계자는 “국내에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확산하는 와중에 굳이 방송을 편성할 이유가 없다고 판단했다”며 “상품이 팔리지 않거나 하는 등 매출 영향이 아닌 여론을 선제적으로 반영한 차원”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불매운동과 관련해 일부에서 제한적으로 참여한다는 자조 섞인 얘기가 나온다.

앞서 에어부산이 시행한 ‘플라이 앤 세일(FLY&SALE)’ 프로모션에서 할인 항공권이 빠른 속도로 매진됐기 때문이다. 이날 프로모션에서 일본 구간 특가항공원을 구매하려는 사람들이 몰려 한동안 사이트가 다운되거나 접속이 마비되는 일이 있었다.

여행업계가 시간을 두고 지켜봐야 한다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앞선 여행업계 관계자는 “특가 항공에 대한 수요가 많다는 것은 대기 수요가 많다는 의미”라며 “가격 메리트가 있다면 불매운동과 상관없이 이번을 오히려 일본여행의 기회로 삼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jun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