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유럽

유럽 라이언에어 "11월까지는 보잉 맥스 운항 재개 해야"...매출 타격 우려

  • 기사입력 : 2019년07월11일 15:56
  • 최종수정 : 2019년07월11일 15: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브뤼셀 로이터=뉴스핌] 백지현 기자 = 유럽 최대 저가항공사 라이언에어가 11월까지 보잉사의 운항 중단 조치가 해제되지 않으면 항공사의 내년 매출에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전했다.

1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아일랜드 항공사인 라이언에어의 마이클 올리어리 최고경영자(CEO)는 자사의 2020년 여름 매출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적어도 11월까지는 보잉의 맥스 항공기가 운항을 재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올리어리에 따르면 인수받기로 한 보잉 항공기 50대가 운항 중단 조치로 창고에 발이 묶인 상태이며 항공기를 인수하기 위해서는 최대 8개월까지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별도로 훈련을 받은 조종사들만 맥스 항공기를 조종할 수 있어 한달에 6~8대 정도만 인도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올리어리는 "오는 11월까지 보잉의 737맥스 항공기의 운항이 재개되지 않으면 내년 항공기 증편 계획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올리어리는 유럽 항공사 연합 '유럽을 위한 항공사들(Airlines for Europe·A4E)' 회의 참석 당시 언론 인터뷰에서 "보잉이 9월 말 운항 재개를 예측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9월 말에 운항 중단 조치가 풀릴지는 확실치는 않지만 "지금은 미국, 유럽, 브라질, 캐나다 항공당국과 일하는 것으로 보여 위안이 된다"고 덧붙였다.

보잉의 대변인은 이메일을 통해 맥스 항공기의 안전한 서비스 재개를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세계 항공당국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하며 그들에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고 전했다.

보잉의 운항 중단 조치 해제가 언제 이뤄질지는 여전히 불분명하다. 당초 보잉은 올해 안으로 비행을 재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그러나 지난 6월 미국 연방항공청(FAA)이 비행 시뮬레이션 과정에서 새로운 결함 가능성을 제기하면서 운항 재개 전망이 어두워졌다.

지난 3월 에티오피아항공의 보잉 737맥스 8이 추락해 승객 157명 전원이 사망했다. 앞서 작년 10월에는 인도네시아 항공사의 동일 기종이 추락하며 승객 189명 전원이 모두 숨졌다. 유사한 사고가 두 차례 발생하자 안전성 논란이 불거지며 중국을 시작으로 여러 국가들이 사고 기종의 운항을 금지시켰다.

전문가들은 두 사고 모두 받음각(기체 날개와 기류가 이루는 각도) 센서에 문제가 발생해 조종특성향상시스템(MCAS)의 오작동이 일어났다고 지적했다. 이후 보잉은 소프트웨어 개선 작업을 실시했다.

인도네시아 가루다항공이 보유한 보잉 737 맥스 8 여객기 [사진=로이터 뉴스핌]

 

lovus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