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10대들의 솔직한 감정 담았다"…정제원·김보라 '굿바이 썸머'

  • 기사입력 : 2019년07월10일 18:25
  • 최종수정 : 2019년07월10일 18: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굿바이 썸머’가 10일 언론시사회를 통해 베일을 벗었다.

‘굿바이 썸머’는 지금이 제일 중요한 시한부 소년 현재와 다가올 미래가 고민인 수민의 여름날을 그린 작품이다.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초청작으로 ‘원라인’(2016) 조연출 출신인 박주영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배우 김보라(왼쪽부터) 정제원, 박주영 감독이 10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굿바이 썸머’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있다. 2019.07.10 pangbin@newspim.com

박 감독은 이날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첫 작품을 장편영화로 찍게 돼서 기쁘다. 게다가 전주에서도 상영하고 개봉까지 하게 됐다. 작은 영화는 만들어져도 개봉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렇게 좋은 기회가 왔다”고 벅찬 심경을 드러냈다.

이어 “가장 신경을 쓴 건 엔딩이다. 현재의 마지막 표정을 좋아한다. 그 장면이 이 영화 전체를 설명한다”며 “영화를 만들면서 이야기보다 구조 고민을 많이 했다. 구조적으로 어떻게 만들어졌을 때 관객에게 효과적으로 다가갈까, 감정적으로 보일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열아홉 시한부 인생을 사는 현재 역은 정제원(가수 원)이 맡았다. 첫 스크린 데뷔작이다. 정제원은 “기쁘면서도 복잡한 감정이다. 어안이 벙벙하기도 하고 아쉬움도 남는다. 어쨌든 감독님이 믿어줘서 제가 하게 된 건데 영광”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첫 영화로 독립영화를 하면 감독님과 상의를 많이 할 수 있을 듯했다. 그렇게 충분히 준비하고 싶었다”며 “여건상 그렇게 못한 부분도 있지만, 처음 생각한 것처럼 감독과 고민할 충분한 시간이 있어서 좋았다”고 떠올렸다.

어느 것 하나 빠지지 않는 모범 소녀 수민은 김보라가 연기, 드라마 ‘스카이캐슬’에 이어 또 한 번 고등학생으로 분했다. 김보라는 “이 영화를 찍다가 드라마 오디션을 봤다”며 “아직 부담스럽지는 않다. 오히려 더 다양한 아이들을 만나보고 싶다. 어울리지 않을 때까지 학생 역할을 하고 싶다”고 털어놨다.

수민과의 싱크로율을 두고는 “비슷한 부분은 솔직하게 이야기하는 거다. 근데 다른 점도 그거다. 전 솔직하게 이야기하되 나의 진짜 감정은 숨기는 편이다. 반면 수민은 상대방의 기분보다는 자기감정을 우선시해서 뭐든지 솔직하게 말한다”고 짚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배우 김보라(오른쪽)와 정제원이 10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굿바이 썸머’ 언론시사회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2019.07.10 pangbin@newspim.com

정제원과 김보라는 앞서 지난 5월 종영한 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에서도 한 차례 호흡을 맞춘 바 있다. 물론 촬영 순서로 따지면 영화가 먼저다.

정제원은 “첫 영화에 첫 주연작이라 부담이 많았던 상태였다. 근데 내공이 있는 김보라와 하게 돼 많이 배웠다. 김보라의 흐름에 맞춰 따라갔다. 고마웠다”고 했고, 김보라는 “전 드라마 찍을 때 첫 리딩을 못갔다. 근데 첫 촬영이 오빠랑 하는 장면이라서 반가웠다. 편하고 좋았다”고 회상했다.

끝으로 김보라는 “여름의 시작과 동시에 영화를 개봉하게 됐다. 말 그대로 ‘순수 뽀짝 하이틴 로맨스’다. 너무 무겁게 보지 말고 아이들의 솔직한 감정을 귀엽게 봐 달라. 그러면서 예전의 나의 10대를 생각할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굿바이 썸머’는 오는 25일 개봉한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