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박원순 시장, 멕시코시티서 '서울형 도시재생' 전수

  • 기사입력 : 2019년07월09일 11:33
  • 최종수정 : 2019년07월09일 11: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중남미 순방길에 오른 박원순 시장이 멕시코의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서울형 도시재생’ 전수에 나섰다.

9일 서울시에 따르면 박원순 시장은 현지시간 지난 8일 오후 5시 30분 순방 첫 일정으로 멕시코시티 건축가협회 강당에서 열린 '서울-멕시코시티 지속가능한 도시포럼'에서 '사람 중심의 서울형 도시재생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강연했다.

[사진=이한결 인턴기자]

이날 포럼은 주한멕시코대사관과 멕시코시티 건축가협회가 주최했다. 멕시코건축가협회 소속 건축 전문가와 멕시코시티 공무원, 관련 학과 대학생 200여 명이 참석해 발표를 경청했다. 포럼은 현재 세계 대도시들이 주요하게 다루고 있는 미래 의제인 ‘지속가능한 인간 포용도시’를 주제로 열렸다.

멕시코시티는 지난해 12월 환경운동가 출신의 클라우디아 쉐인바움 시장 취임 이후 지속가능한 도시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또 최근 서울형 도시재생에 대한 현지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박원순 시장은 약 20분 간 영어 프레젠테이션을 가졌다. 여기서 박 시장은 서울형 도시재생의 탄생 배경을 설명했다. 서울이 성장과 개발만을 최우선으로 여겨왔던 시대에 전면철거 방식의 대규모 도시개발로 인한 공동체 해체가 가속화됐다고 박 시장은 지적했다. 이에 수도로서 천 년이 넘는 역사와 다층적인 매력을 살리기 위한 해법으로 사람 중심의 재생을 도입했다는 게 박 시장의 이야기다.

이어서 박원순 시장은 시민의 주도와 참여를 핵심기반으로 서울 전역에서 진행되고 있는 대표적인 도시재생 사례인 △서울로7017 △마포문화비축기지 △세운상가 △서울책보고 등을 다양하게 소개했다.

끝으로 박원순 시장은 강연을 마무리하며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도시재생의 세 가지 도전과제로 △공공주도의 재정지원의 한계를 넘어 주민 스스로 도시재생을 이끌어가는 ‘자립형 도시재생’ △4차 산업혁명이라는 거대한 전환기를 대비하는 ‘스마트 도시재생’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친환경 도시재생’을 제시했다.

강연 후 박원순 시장은 멕시코주지사연합회(CONAGO) 내 멕시코-아시아태평양 위원회가 초청하는 만찬에 참석, 멕시코 지방정부 장들과 네트워크 시간을 갖고 서울과 멕시코 지방정부 간 교류협력 강화 방안을 모색한다.

멕시코주지사연합회는 멕시코 32개 지방정부 장으로 이뤄진 연합회다. 전국 17개 광역시도의 연합인 대한민국시도지사연합회(GAOK)의 국제적 파트너다. 박원순 시장은 시도지사협의회장으로서 양 국의 지방정부 간 교류증진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이날 만찬에는 멕시코주지사연합회(CONAGO)를 비롯한 멕시코 지방정부 주요인사들과 김상일 주멕시코한국대사 등이 참석했다.

박원순 시장은 "한국은 멕시코의 교역 상대국 중 세계에서 6번째 규모로 한국 입장에서도 멕시코는 중남미 교역국 중 최대 규모로 양국은 전략적 파트너로서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 나가야 한다"며 "수도 서울의 시장이자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장으로서 양 국의 지방정부 간 교류증진 노력에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또 "특히 멕시코시티가 서울형 도시재생에 큰 관심을 갖고 있는 만큼 적극적인 정책 전수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