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美, 中 반대 불구 대만에 22억달러 무기 판매 승인

  • 기사입력 : 2019년07월09일 09:14
  • 최종수정 : 2019년07월09일 09: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미국이 중국의 반대를 무릅쓰고 대만에 22억달러 규모 무기 판매를 승인했다.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 [사진=로이터 뉴스핌]

8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대만에 M1A2 에이브럼스 전차 108대와 스팅어 휴대용 방공 미사일 250기 등 22억달러(약 2조5982억원)어치의 무기를 판매하는 계획을 승인했다.

중국 외교부는 미국이 대만에 무기를 판매할 수도 있다는 보도가 처음 나왔던 지난달 이미 심각한 우려를 표하면서 미국이 양국 관계 경색을 피하려면 대만에 대한 무기 판매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

미 국방부 산하 국방안보협력국(DSCA)은 이날 의회에 무기 판매 계획을 알리면서 대만에 대한 무기 판매가 대만과 주변국 간의 기본적인 군사적 균형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은 대만의 주 무기 공급 국가이며, 지난 3월 차이잉원 대만 총통은 중국의 압력에 맞서 방어 능력을 키우기 위해 신규 무기를 판매해 달라는 대만 요청에 미국이 긍정적으로 응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미국은 대만과 공식적으로는 단교했지만, 대만관계법은 유사시 미국의 자동개입 조항과 함께 중국이 대만을 침공하거나 군사적 위협을 가하면 대만에 의무적으로 무기를 판매하도록 하고 있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