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불매운동 불똥 튄 JTI코리아... 3년 만에 신제품 출시 '울상'

JTI코리아 신제품 출시 간담회 돌연 연기... "내부 사정"
2016년 '로직' 출시 후 3년 만에 새브랜드 '플룸테크' 판매

  • 기사입력 : 2019년07월08일 15:50
  • 최종수정 : 2019년07월19일 09: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효주 기자 = 최근 일본산 불매운동이 번지면서 신제품 출시를 앞둔 JTI코리아에 불똥이 튀었다. JTI코리아는 당초 이번 주 궐련형 전자담배 ‘플룸테크’를 공식적으로 선보일 예정이었다.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JTI코리아는 오는 11일 전자담배 ‘플룸테크’를 국내에 처음으로 공개하기 위한 간담회를 마련했지만 행사를 돌연 잠정 연기했다.

이를 두고 관련 업계에선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 여파에 따라 신제품 출시를 미룬 것 아니냐는 추정이 나오고 있다. 

한 담배 업계 관계자는 "담배 제품 특성 상 일본산 불매운동이 확산으로 판매량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진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다만 전자담배의 경우 신제품 출시 직후 소비자들의 관심이 가장 뜨거운 만큼 JTI코리아로선 부담이 출시 시기에 대한 부담이 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실제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와 한국마트협회 회원사 200여곳은 일본 맥주나 담배를 모두 반품처리하고 판매를 중지한 상태다. 일부 편의점 점주들도 이에 동참해 자발적으로 일본 제품을 매대에서 빼는 사례도 있다.

이에 대해 JTI코리아 측은 신제품 출시 간담회를 미룬 것은 불매운동과 관련이 없다는 입장이다. JTI코리아 관계자는 “행사 장소에 대한 내부 사정 상 연기하게 된 것”이라면서 “다만 구체적인 개최 시기는 아직 알 수 없다”고 말했다.

플룸테크. [사진=JT인터내셔날 홈페이지]

◆JTI코리아 '플룸테크', 전자담배 신제품 3년 만 공개

JTI코리아가 출시할 예정인 플룸테크는 담뱃잎을 일회용 캡슐에 담아 이를 저온(30도)으로 간접 가열해 나온 증기를 흡입하는 방식이다. 캡슐 종류가 다양하며 궐련형 전자담배 특유의 담뱃잎 찐 냄새가 없고 연무량이 풍부한 것이 특징이다.

이 제품은 2016년 일본에서 판매를 시작한 이후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고 현재 일본 전자담배 시장 내 점유율 2위를 지키고 있다. 국내에서도 플룸테크에 대한 입소문이 나면서 온라인 상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JTI코리아는 국내에 2013년 1세대 ‘플룸’을 출시한 데이어 2016년 액상전자담배 ‘로직’을 선보였지만 큰 호응을 받지 못하고 단종하거나 편의점 일부 매장에서만 소량 판매 중이다.

당초 업계에서는 JTI코리아가 2017년 아이코스 국내 출시 직후 플룸테크를 판매할 것으로 점쳤다. 실제 JT인터내셔널 본사는 플룸테크에 대한 상표권은 이미 2016년 2월 출원한 바 있다.

하지만 플룸과 로직이 잇달아 실패하자 회사 측은 한국 출시 시기를 미뤘고, 최근 궐련형 전자담배를 주도로 한 전자담배 시장이 커지면서 판매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진다.

한편, JTI코리아는 일본 담배 업체로 스위스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국내에선 메비우스를 주력제품으로 판매하고 있다.

 

hj03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