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남양유업, '제 21회 대리점 상생회의' 개최

  • 기사입력 : 2019년07월08일 09:38
  • 최종수정 : 2019년07월08일 09: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효주 기자 = 남양유업과 전국대리점협의회는 지난달 27일 양재동 대회의장에서 제 21회 대리점 상생회의를 열었다고 8일 밝혔다.

회사와 대리점의 상생·동반성장을 실현하고자 마련된 남양유업 상생회의는 대표이사, 임직원, 전국 대리점주 대표들이 한자리에 모여 영업현장의 애로사항을 수렴하고 분기별 논의 안건을 개선해 영업정책에 반영하는 상생의결 기구다.

이날 본 회의에서는 남양유업 대표이사 및 영업지점장들을 비롯해 서울에서 제주도까지 전국 각 지역을 대표하는 대리점주와 전국대리점 협의회 집행부 등 총 40여명이 한자리에 모여 대리점 복지정책, 영업지원 개선사항 등 대리점 권익 개선안 32건 중에 총 이행율 94%를 달성한 성과를 발표했다.

이어 대리점 경쟁력 강화 방안 등을 논의하고 기존 회자되고 있는 회사관련 악성 루머들, 최근 황하나씨 이슈 등으로 인한 피해 사례와 영업고충 등에 대해 토론했다.

이광범 남양유업 대표이사는 “기존의 악성 루머들과 최근 황하나 이슈까지 많은 오해를 받고있는 힘든 상황속에서도 꿋꿋하게 최선을 다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면서 “앞으로도 홍원식 회장의 상생철학을 바탕으로 더 정직하고 진정성 있는 모습으로 내외부 고객분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남양유업이 2013년 유업계 최초로 대리점 상생회의를 도입후 6년간 총 21회 상생회의를 개최다. [사진=남양유업]

 

hj03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