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뉴욕전망] 파월 의회증언에 시선 집중...FOMC 의사록도 관심

  • 기사입력 : 2019년07월07일 11:12
  • 최종수정 : 2019년07월08일 07: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이번주 뉴욕증시는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의 의회 증언(10·11일)에 주목할 전망이다. 시장에 연준의 이달 31일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이 번진 가운데 파월 의장의 발언에 따라 증시가 요동칠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주 뉴욕 증시의 3대 주가지수는 약 1~2%의 상승폭을 기록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한 주간 1.21% 오른 2만6922.12포인트를 기록했고, 스탠다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1.7% 뛴 2990.41포인트를 나타냈다. 나스닥종합지수는 8161.79포인트로 1.9% 뛰었다.

미국 스탠다드앤드푸어스(S&P)500지수 1년 추이 [자료= 블룸버그통신]

3대 지수는 지난주 중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감과 미국과 중국의 지난달 29일 정상회담을 통한 무역전쟁의 휴전 선언이 호재가 됐다. 미중 정상은 무역협상을 재개하기로 하고, 협상 기간 추가 관세를 부과하지 않기로 했다.

하지만 지난 5일 예상 밖 호조를 이룬 6월 고용 보고서가 발표되면서 지수들이 주춤한 모습을 연출했다. 지난달 미국의 비농업 부문 신규 일자리 수는 22만4000건으로 다우존스 예상치 16만5000건을 크게 넘어섰다고 미국 경제매체 CNBC방송은 보도했다. 이 때문에 이달 연준이 금리 인하에 나서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연준의 이달 금리 인하 여부를 둘러싸고 의견이 분분하다. 현재 연준의 기준금리인 연방기금 금리의 목표범위는 2.25~2.50%다. BMO캐피탈 마켓츠의 이안 린젠 미국 금리 전략가는 CNBC에 6월 고용보고서와 관련, "예상보다 강력했으나 4~5월 지표가 총 1만1000건 하향 수정된 탓에 연준의 이달 금리 인하 전망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암허스트 피어포인트 스티븐 스탠리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CNBC에 "연준의 지난달 또는 지난 6주간의 커뮤니케이션을 보면 앞으로 어떻게 하겠다고 약속하는 식으로 소통을 하지는 않았다"며 이번 6월 고용보고서도 연준의 금리 인하에 대한 명확한 증거가 되지 못했다고 논평했다.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연준 내부에서도 금리 방향을 놓고 만장일치의 의견이 없는 상황이라고 CNBC는 전했다. 지난 2일 로레타 메스터 미국 클리블랜드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금리를 현 수준으로 유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반면 제임스 불라드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는 인하가 필요하다고 보는 입장이다. 그는 지난 6월 FOMC에서 금리 인하의 의견을 내세우며 반대표를 행사한 바 있다.

때문에 오는 10일과 11일 각각 하원 금융위원회와 상원 은행위원회에서 열리는 파월 의장의 증언에 관심이 쏠리는 상황이다. 파월 의장은 이 곳에서 연준의 통화정책과 미국 경제를 주제로 놓고 질의 응답을 가질 예정이다. 스탠리 이코노미스트는 파월 의장이 의회 증언에서 금리 인하에 대한 시장의 기대치 조정에 나설 것이라고 봤다.

파월 의장은 이보다 앞선 9일에도 '스트레스 테스트(자본건전성 심사)' 관련 연준 포럼에서 개회사를 내놓을 예정이지만, 시장의 관심은 다소 떨어진다.

전문가들은 연준의 금리 인하 여부에 대해서는 의견이 갈리면서도 파월 의장이 이달 금리 인하 가능성을 일축하는 발언을 내놓는다면 시장이 요동칠 것이라는 데는 중지를 모았다. 시카고상업거래소(CME)에 따르면 연방기금 금리 선물 시장의 트레이더들은 연준이 이달 30~31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금리 인하에 나설 확률을 95.1%로 보고 있다.

파월 의장의 발언뿐 아니라 10일 발표될 6월 FOMC 의사록을 통해서도 연준의 금리 방향에 대한 힌트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1일과 12일 각각 나오는 6월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와 생산자물가지수(PPI)에도 관심이 쏠린다. 이 가운데 6월 근원 CPI 상승률(전년비)은 2.2%로 5월 2.3%에서 둔화할 것으로 전망(인베스팅닷컴 집계 기준)된다. 6월 PPI 상승률도 5월 1.8%에서 1.6%로 내려갈 것으로 예상됐다.

이 밖에 시장 참가자들은 2분기 기업 실적에도 관심을 쏟기 시작할 전망이다. 유명 기업 가운데 미국 음료제조업체 펩시코가 9일 발표에 나선 뒤, 그 다음주 은행 등 유명 기업의 실적 발표가 쏟아진다.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