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주말 야외활동 삼가세요"··· '찜통더위' 당분간 기승

올해 중부지방 중심 폭염경보... 다른 지역 폭염 주의보
무더위 주말에도 계속.. 장마전선 일본 남해쪽에 위치
기상청 "무더운 날씨 계속...야외활동 자제 해야"

  • 기사입력 : 2019년07월05일 16:53
  • 최종수정 : 2019년07월05일 16: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황선중 기자 = 5일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에 올해 처음으로 '폭염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주말에도 찜통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서울을 비롯해 경기 가평·고양·구리·남양주·광주·양평·여주·하남, 강원 춘천·횡성·화천 등 중부 지방에 폭염경보를 내렸다. 올해 폭염경보가 발효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외에 대구·경북·충남·충북·전남·전북·인천 등에는 폭염주의보가 내려졌다. 폭염경보는 낮 최고기온이 35도, 폭염주의보는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상태가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될 때 각각 발효된다.

무더위는 이번 주말과 휴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번 주말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 낮 최고기온이 33도를 웃돌 것으로 예상했다. 

주말인 6일 낮 최고기온은 △서울 35도 △춘천 35도 △청주 33도 △대전 33도 △전주 33도 △ 광주33도 △대구 30도 △부산 27도 △강릉 27도 △제주 27도 등이다.

휴일인 7일 낮 최고기온은 △춘천 33도 △청주 33도 △서울 32도 △대전 31도 △전주 31도 △광주 31도 △대구 27도 △제주 27도 △부산 25도 △강릉 23도 등이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서울 경기지역 등 폭염경보가 발령된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계천 인근에서 한 시민이 청계천에 몸을 담그고 있다. 2019.07.05 dlsgur9757@newspim.com

무더위를 식혀줄 전국적인 장맛비 소식은 오는 10일이 돼서야 들릴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강원영동 지역은 동풍의 영향으로 8일 오전쯤 비가 내릴 수도 있겠다. 장맛비 소식은 북태평양 고기압의 확장 정도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기상청 관계자등 "폭염특보가 내려진 상태에선 열사병이나 탈진 위험이 크기 때문에 야외 활동을 될 수 있으면 중단해야 한다""며 "보건·축산 등도 폭염 피해해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sunj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