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마켓·금융

비트코인 상승에 2017년 중국 가상화폐 붐 재현 조짐

XMX 등 저렴한 가상화폐 투자도 덩달아 늘어
채굴기 수요 급등에 가격 상승, 공급부족 현상 나타나

  • 기사입력 : 2019년07월04일 16:45
  • 최종수정 : 2019년07월04일 16: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타이베이=뉴스핌] 강소영 기자=비트코인 가격이 다시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중국 가상화폐 시장도 다시 활기를 띠고 있다. 비트코인을 포함한 각종 가상화폐 거래가 늘어나고, 채굴기 판매량도 다시 늘어나고 있다.

가상화폐의 대표격인 비트코인은 2017년 12월 29일 1만9666달러를 찍은 후 가격이 급락했다. 1년 후인 2018년 12월 말 비트코인 가격은 2017년 최고점 대비 84%가 하락한 3233달러를 기록했다.

그러나 올해 들어 비트코인 가격이 다시 상승세를 타기 시작했고, 4월 5일 5000달러를 재 돌파했다. 이후 6월 21일 장중 한때 1만 달러를 돌파하는 등 거침없이 상승하는 중이다. 특히 5000달러에서 1만달러 돌파까지 두 달도 걸리지 않았다.

◆ 시중 자금 가상화폐 시장 재유입, 가상화폐 파워인사 활동 재개 

비트코인의 '부활'에 중국 가상화폐 시장도 다시 들썩이고 있다. 중국 매체 신야(新芽)에 따르면, 시장 투기자금이 다시 가상화폐 시장으로 유입되고, 가상화폐 시장의 '유명인'들도 속속 활동을 재개하고 있다.

엑스멕스(XMX)를 출시한 위훙(玉紅)이 대표적 사례다. 엑스멕스는 발행 이후 가격이 0원에 가까울 정도로 실적이 참담했지만, 올해들어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지난달 20일 XMX의 가격이 0.00000124ETH에서 0.00000266ETH으로 하루 만에 114%가 급등했다.

가격이 폭등한 후 얼마 지나지 않아 위훙은 자신의 SNS에 관련 소식을 전하며 자신도 XMX 투자량을 늘려나가고 있다고 발표했다. 개인 투자자들에게 가격 폭락을 방어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한 것으로 풀이된다. 위훙의 '마케팅' 효과는 즉각 나타났다. XMX의 가격이 5일 연속 급등했고 가격도 6배나 뛰었다. 

위훙은 'XMX-BTC' 프로젝트도 추진하고 있다. 엑스멕스와 채굴기 투자를 연계한 프로그램이다. 기준 규모 이상의 엑스맥스 투자자들이 채굴기 공동구매를 통해 이익을 배분하는 방식이다. 

비트코인의 가격 상승은 기타 가상화폐에 대한 투자도 자극하고 있다. 투자규모가 적은 개인 투자자들이 비트코인보다 저렴한 가상화폐 투자를 늘려가고 있는 것. 

중국 가상화폐 업계 관계자는 "비트코인의 가격이 상당히 높다. 비트코인 투자자 대부분은 고액 자산가들이다. 일반 소액 투자자들이 비트코인을 소량 투자해봐야 그 수익으로는 수수료 감당도 안 된다. 이러한 이유로 비트코인이 다시 상승세를 탄 후 비트코인보다 저렴한 다른 가상화폐 투자도 덩달아 늘어나고 있다. 일부 경제력이 있는 개인 투자자들은 이리더움, 리트코인에 투자하고 있으며, 일반 개미 투자자들도 이보다 더욱 저렴한 다른 가상화폐 투자에 나서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더리움의 거래내역을 확인할 수 있는 이더스캔(Etherscan)의 집계에 따르면, 6월 29일 이더리움의 거래 건수는 100만 4170건을 기록했다. 이더리움 거래 건수가 100만건을 넘어선 것은 2018년 5월 이후 처음이다.

◆ 채굴 수요 급증, 채굴기 가격 상승 공급부족 

가상화폐 거래 시장이 다시 활기를 띠면서 채굴기 수요도 증가하고, 수요 증가는 다시 판매가격 급등으로 이어지고 있다.

올해 4월부터 중국의 중고 채굴기 가격이 두 배 이상 뛰기 시작했다. 가상화폐 채굴장에 투자했던 베이징의 한 대형 VC 투자전문가는 중국 정취안스바오(證券時報)와의 인터뷰에서 비트코인 가격의 상승으로 채굴기의 가격이 오르고, 채굴기 공급 부족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중국 주류 가상화폐 채굴 업체들이 채굴기 추가 도입을 원하고 있지만 공급량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라는 것. 전통 채굴기인 S8의 경우 지난해 대당 800위안이던 가격이 최근 3000위안으로 껑충 뛰었다.

중국 대형 채굴농장 비트메인(Bitmain 比特大陸)의 홈페이지 마이쾅지(螞蟻礦機)가 제공하는 데이터에 따르면, S9 SE·S9k·T17 등 대부분 채굴기 모델이 품절된 상황이다. 자난윈즈(嘉楠耘智 Canaan), 선마(神馬) 등 중국 주류 채굴기 대리상들도 최신형 채굴기 물량 확보에 나섰지만 빨라도 10월이 돼야 제품을 받을 수 있는 실정이라고 중국 매체는 전했다.

스티븐 모셔(Steven Mosher) 자난윈즈 글로벌 마케팅 담당자는 "현재 중국의 가상화폐 시장 분위기는 가상화폐 열풍이 불기 시작한 2017년 하반기와 비슷하다. 당시 채굴기 수요는 공급량의 3배에 달할 정도였다"라고 설명했다.

채굴기 수요 증가로 비트메인, 자난윈즈, 이방궈지(易邦國際 ebrun)의 중국 3대 채굴기 공급 기업의 상장도 다시 추진되고 있다. 이들 3대 기업은 지난달 홍콩거래소 상장을 추진했으나 신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홍콩 증시 상륙에 실패한 후 미국 증시 상장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