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조희연 교육감 “급식대란 없어 다행...성실히 교섭하겠다”

서울시교육감 ‘급식 중단 학교’ 현장 점검

  • 기사입력 : 2019년07월04일 12:58
  • 최종수정 : 2019년07월04일 12: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파업을 우리 사회의 일부로 수용하면서 큰 대란 없이 성숙하게 보내는 사회가 됐다”고 말했다. 조 교육감은 급식이 중단된 학교를 직접 방문, 현장 점검에 나섰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급식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김경민 기자. 2019.07.04.]

조 교육감은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파업 이틀 째인 4일 급식이 중단된 학교를 직접 방문, 현장 점검에 나섰다.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초등학교는 급식실 관계자 3명이 이날 하루 파업에 참여해 급식이 중단됐다. 이에 학교 측은 학생들에게 도시락을 지참토록 했다. 

조 교육감은 “이전과 달리, 파업을 일상적인 모습으로 차분하게 받아들이는 것 같다”며 “파업을 우리 사회의 일부로 수용하면서 큰 대란 없이 성숙하게 보내는 사회로 바뀌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 교육감은 “학교 실정에 맞게 다양하게 급식과 돌봄에 대처해줘서 큰 혼란 없이 파업 기간 지낼 수 있어 학부모와 학교들에게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조 교육감은 “협상이 타결돼서 바로 파업이 중단되면 좋겠지만 그러진 않은 상황”이라며 “파업이 연장되지 않도록 교육청과 교육부가 비정규직 대표들과 성실하게 교섭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과 교육당국의 요구안 격차가 큰 상황이다.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기본급을 공무원 최하위 직급의 80% 수준이 되도록 6.24%를 올려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반면 교육당국은 기본급 1.8% 인상 외에 임금 인상 요구를 전면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조 교육감은 “임금 교섭은 17개 시·도교육청을 포괄하는 집단 교섭과 따로 개별 교육청별로도 진행 중인데, 큰 집단 교섭에선 견해 차가 현존하는 게 사실”이라면서 “남은 기간에 갭을 줄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근본적인 대책을 묻는 질문에 대해선 “1998년 이후 비정규직이 대거 확대된 이후 오랜 노력으로 많이 처우가 개선된 것도 사실이지만 아직 갈길이 멀다”며 “큰 틀에서 고민이 있고 개선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서울시교육청(4일 오전 10시 기준)에 따르면, 관내 1026개 학교 중 파업으로 인해 대체 급식을 실시하는 학교는 60곳이다. 빵이나 우유로 대체 급식을 하는 학교는 39곳, 도시락을 지참하는 학교는 17곳, 단축 수업을 실시하는 학교는 4곳이다.

이 외에 정기고사로 인해 급식을 아예 실시하지 않는 학교는 98곳으로 집계됐다. 나머지 868개 학교는 정상적으로 급식을 운영하고 있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