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Bio톡스] 인보사 허가 취소, 오래된 악재라 '바이오 업종' 영향 미미

3월부터 시작한 논란…이미 바이오 섹터에 반영
“6월 급락한 바이오주, 조금씩 제자리 찾아갈 것” 전망

  • 기사입력 : 2019년07월03일 17:00
  • 최종수정 : 2019년07월03일 17: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유림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코오롱생명과학의 ‘인보사케이주’에 대한 품목 허가 취소를 확정하면서, 제약·바이오 주가 향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증권가에서는 이미 몇 개월 전부터 진행된 이슈이기 때문에 바이오 업종에 미치는 영향이 미미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3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코오롱생명과학 골관절염치료제 ‘인보사케이주’에 대한 품목허가 취소를 최종적으로 확정했으며, 허가 취소 일자는 오는 9일이다.

식약처 측은 “코오롱생명과학은 인보사케이주의 주성분 2액을 ‘연골유래세포’로 품목 허가를 받았으나, 허가받은 내용과 달리 안전성, 유효성이 충분히 확보되지 않았다”며 “국민 보건에 위해를 줄 우려가 있는 ‘신장유래세포’가 포함된 의약품을 제조, 판매했으며, 약사법 제31조 제2항에 의한 행정행위 성립상 하자로 인한 직권취소 한다”고 밝혔다.

3일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 종목 주가. [사진=네이버금융]

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 논란은 지난 3월부터 이어져오고 있다. 지난 3월31일 식약처는 코오롱생명과학의 ‘인보사’의 주성분 중 1개 성분이 허가 당시 제출한 자료에 기재된 세포와 다른 것으로 추정된다고 발표했다. 코오롱 측은 즉각 자발적으로 인보사의 유통·판매를 중지했으며, 미국 임상 3상도 중단했다.

인보사는 퇴행성관절염 환자의 뼈와 뼈 사이에 주사해 증상을 완화시키고 관절구조를 개선하는 유전자치료제 신약이다. 1액과 2액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문제가 된 성분은 2액이다. 당초 코오롱 측은 2액을 연골세포 성장인자(TGF-β1)를 도입한 형질전환세포(TC)라고 식약처에 허가받았으나, ‘태아신장유래세포주(293유포)’였던 것이다.

증권가에서는 이날 인보사 품목허가 취소 확정 발표가 제약·바이오 종목에 미치는 영향이 거의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증권사 바이오 담당 연구원은 “인보사 사태가 터진 지 이미 3~4개월째로 접어들고 있고, 코오롱티슈진 역시 거래 정지 된지 오래됐다. 6월 말 에이치엘비 부진한 임상 결과 및 메지온 임상 실패 루머로 인해 바이오주가 전체적으로 크게 하락한 상황이고, 아직 그 여파가 지속되고 있는 것”이라며 “특히 코오롱생명과학은 오늘 오름세를 보였기 때문에 인보사 사태가 바이오 섹터에 큰 악영향을 끼쳤다고 볼 수 없다”고 분석했다.

이날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는 제약·바이오 종목은 혼조세를 나타내며, 인보사 허가 취소의 직접적인 타격에서 벗어난 모습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0.35%), 헬릭스미스(3.70%), 에이치엘비(2.29%), 코미팜(0.66%), 오스템임플란트(7.12%), 에이비엘바이오(0.63%), 크리스탈(0.98%) 등은 상승했다. 특히 코오롱생명과학의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5.11%(1150원) 상승한 2만3650원에 거래를 마쳤다.

반면 신라젠(-0.20%), 메디톡스(-0.44%), 휴젤(-2.38%), 셀트리온제약(-0.52%), 제넥신(-1.70%), 삼천당제약(-2.45%), 차바이오텍(-0.33%) 메지온(-3.28%), 씨젠(-1.67%), 지트리비앤티(-1.39%), 레고켐바이오(-1.17%) 등은 하락세로 장을 마감했다.

바이오 투자업계 관계자는 “이제는 투자자들이 인보사 이슈를 코오롱생명과학 가치와 별도로 바라보고 있는 것 같다”며 “이미 주가에서 인보사의 가치가 빠진 상황이다. 사실 90% 이상은 품목 허가가 취소될 것으로 예상했다”고 전했다. 이어 “6월에 여러 가지 이슈로 바이오 섹터가 너무 많이 빠졌기 때문에 전반적으로 조금씩 제자리로 찾아갈 것으로 예상한다”고 귀띔했다.

ur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