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 애경산업과 36억원 상당 생활용품 기부 전달식

4일 오전 10시 기부전달식
어려운 이웃 쾌적한 생활에 기여

  • 기사입력 : 2019년07월03일 14:19
  • 최종수정 : 2019년07월03일 14: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은지 기자= 서울시가 애경산업과 함께 취약계층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생활용품 기부전달식을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시는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 희망을 나누는 사람들과 함께 ‘애경산업 따뜻한 동행 아름다운 나눔 기부전달식’을 4일 오전 10시 시장집무실에서 개최한다.

연탄배달, 어르신 식사대접, 김장나누기 등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을 펼친 애경산업은 지난 2012년부터 ‘따뜻한 동행 아름다운 나눔’을 주제로 자사 생활용품 나눔 활동을 펼쳤으며 서울시 어려운 이웃을 위한 누적기부액이 100억원을 넘어섰다.

이번 전달식에서는 36억원 상당의 애경산업에서 생산한 생활용품을 기부하며 이는 서울시 관내 어려운 이웃에게 배분될 예정이다.

이윤규 애경산업 대표이사는 “어려운 이웃의 생활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사랑과 존경의 마음을 전해드리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며 따뜻한 동행을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윤영석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은 “자사제품 나눔 활동으로 나눔 문화 확산 기여에 감사드린다”며 “건강과 생활에 필요한 애경산업의 제품들이 필요한 곳에 잘 전달되고 나눔 활동이 지속가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협력하겠다”고 이야기했다.

김정안 희망을 나누는 사람들 회장은 “애경의 자사제품 나눔 활동의 협력 기관으로 전국을 순회하며 배분사업을 진행하는 가운데 이번에 서울시에도 나눔 사업을 진행할 수 있어 기쁘다”며 “서울시 어려운 이웃에게 잘 배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시민들이 보다 쾌적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생활용품을 지원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다양한 민간지원을 통해 복지 사각지대를 발굴하고 기업과 연계하여 취약계층의 삶에 힘을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korea201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