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북미, 사실상 적대관계 종식·평화시대 시작"

"트럼프, SNS 통한 파격적 제안…상상력의 산물"
"상상력은 중대 국면 해결 위해 정치 외교에도 필요"
"개성공단 효과도 설명, 트럼프는 평화 절박성 공감"

  • 기사입력 : 2019년07월02일 11:34
  • 최종수정 : 2019년07월02일 11: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에 대해 "사실상의 행동으로 적대관계의 종식과 새로운 평화시대의 본격적인 시작을 선언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2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지난 일요일 우리 국민들과 전 세계인들은 판문점에서 일어난 역사적 광경을 지켜봤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 이어질 북미 대화에도 그 의미를 되새기면서 대화의 토대로 삼는다면 반드시 훌륭한 결실이 맺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SNS를 통한 '남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 제안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호응에 대해 "놀라운 상상력의 산물"이라고 말했다.

[서울= 뉴스핌]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photo@newspim.com

문 대통령은 "세계를 감동시킨 북미 정상 간의 판문점 회동은 트럼프 대통령의 SNS를 통한 파격적인 제안과 김정은 위원장의 과감한 호응으로 이뤄졌다"며 "기존의 외교 문법에서 생각하면 결코 일어날 수 없는 일"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또 "그 상상력이  세계를 놀라게 했고 감동시켰으며 역사를 진전시킬 힘을 만들어냈다"며 "이렇게 상상력은 문화예술이나 과학기술 분야 뿐 아니라 정치 외교에도 못지 않게 필요하다. 특히 중대한 국면의 해결을 위해서는 상식을 뛰어넘는 상상력이 필요하다"고 힘줘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이라는 실로 역사적 과제 해결을 위해서도 끊임없는 상상력의 활동이 필요한 것"이라며 "우리 정치에 있어서도 부족한 것이 상상력이다. 과거의 정치 문법과 정책을 과감히 뛰어넘는 풍부한 상상력의 정치를 기대해본다"고 강조했다.

[서울= 뉴스핌]문재인 대통령과 도날드 트럼프 대통령이 30일 오후 판문점 남측 지역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2019.6.30 photo@newspim.com

한편 문 대통령은 한미 양국 대통령이 함께 비무장지대(DMZ) 최전방 초소를 방문한 사실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께서 의미있게 보실런지 모르지만 양국 대통령이 군복이나 방탄복이 아닌 양복과 넥타이 차림으로 최전방 GP(감시초소)를 방문한 것도 사상 최초"라며 "현지 미군 지휘관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남북 간 9.19 군사합의 이전의 군사분계선 일대 긴장되었던 상황과 그 이후 평화로워진 상황을 비교해서 설명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저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군사분계선으로부터 불과 40킬로미터 떨어진 서울과 수도권에 대한민국 인구의 절반이 거주하고 있으며 서울에만 10만명 이상의 미국인이 상시적으로 거주하고 있다는 상황을 설명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어 "눈 앞에 뻔히 보이는 개성공단이 남북 경제와 우리의 안보에 가져다주었던 긍정적인 효과에 대해서도 설명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서 지금 화살머리고지에서 진행하고 있는 (6.25전쟁 전사자) 유해 발굴작업에서 발굴된 유품들을 함께 참관했고 대한민국에 있어서 안보와 평화의 절박함에 대해 공감을 표했다"면서 "남북관계의 개선과 북미 대화 진전은 서로 선순환 관계에 있다"고 강조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