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日 경제보복 고심했지만…靑 "문대통령, 직접 대응 않기로"

靑 핵심 관계자 "오늘 관련 대응은 없을 것"
문대통령, 언급 않기로..."정상 간 충돌 없어야"
靑 참모진·부처 장관 통해 대응키로 교통정리

  • 기사입력 : 2019년07월02일 11:12
  • 최종수정 : 2019년07월02일 11: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청와대가 일본의 경제보복과 관련해 직접적인 대응을 피하고 관련 대응을 산업통상자원부 등 해당 부처에 맡기는 기존 입장을 유지하기로 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도 한일 정상 간 갈등을 유발할 수 있는 맞대응을 피하기 위해 직접적인 언급을 하지 않기로 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2일 '경제 보복 관련 입장 발표가 있을 것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오늘 관련 대응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의 또 다른 관계자는 "문 대통령도 한일 정상 간 갈등을 유발할 수 있는 직접적인 언급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는 청와대가 전날 "일본의 경제 보복 사안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련 부처가 대응할 것"이라고 언급한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청와대가 일본 경제 보복에 대한 대응에 고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1일 반도체·디스플레이 관련 소재에 대한 수출 규제를 오는 4일부터 한국에 적용하기로 하면서 경제 보복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청와대는 직접 대응에 나서지 않는 이유로 양국 정상간 충돌로 비화되지 않도록 관리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청와대의 대응은 '로우키(low-key, 억제된) 모드'로 갈 수 밖에 없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그러나 청와대는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한 대응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고 전했다.

청와대의 이날 오전 참모진 회의에서는 일본의 경제 보복 관련 논의가 주를 이뤘다. 문 대통령이 주재하는 국무회의에서도 관련 대응책 논의가 이어졌다.

정부는 일본이 향후 전략물자의 수출 물자를 간소화해주는 이른바 '화이트 국가'의 명단에서 한국을 빼기로 하고, 내달 1일까지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에 들어가는 등 경제보복 조치가 확산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다각적인 대응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한편 일본 정부는 보복 조치의 이유에 대해 "양국 간 신뢰 관계가 현저하게 훼손됐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 이후 양국관계 신뢰가 깨진 것이 이번 보복의 이유라는 것이다.

그러나 일본 정부가 정치적 문제를 위해 경제를 이용하는 것에 대한 비판도 고조되고 있다. 일본의 경제 보복에 맞서 일본 제품의 불매운동이 시작되는 등 양국 간 갈등도 커지고 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