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게임

국무조정실 "게임 질병코드, 민관협의체 7월 중 구성"

'관계 전문가' 인선 놓고 난항...국무조정실 "계획대로 출범"

  • 기사입력 : 2019년07월01일 16:06
  • 최종수정 : 2019년07월01일 16: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세계보건기구(WHO)의 게임이용장애 질병코드 부여 관련, 국무조정실이 직접 나서 민관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했지만 난항을 겪고 있다.

국무조정실은 현재 게임질병코드에 반대하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게임 중독세'까지 거론하며 적극 찬성 입장을 밝히고 있는 보건복지부 사이를 중재하는 민관협의체를 구성하고 있다.

하지만 민관협의체 구성원 중 하나인 '관계 전문가' 인선을 놓고, 문체부와 복지부의 치열한 반대 목소리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게임 질병'에 대한 명확한 기준이 없는 상황에서 '전문가의 목소리'는 논의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 같은 논란이 일자 국무조정실은 1일 보도자료를 내고 "문화체육관광부와 보건복지부 등 관계부처는 계임계, 의료계, 관계 전문가, 시민단체 등이 참여하는 민관협의체 구성을 진행하고 있다"며 "당초 계획대로 7월 중 출범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현재 위원 인선 등 협의체 구성 논의는 원만히 진행되고 있다"고 강조하며 민관협의체 구성 의지를 다시 한 번 강조했다.

한편, 게임 업계 및 의료계는 민관협의체 구성과 별개로 공동대책위원회를 구성, '게임 질병' 이슈에 개별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giveit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