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日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국내기업 피해 불가피”-NH투자증권

日, 관련 소재 시장 점유율 70~90% 상회
삼성전자·SK하이닉스 등 타격 입을 듯
“대체 기술 보유 국내 소재업체 수혜” 전망

  • 기사입력 : 2019년07월01일 12:14
  • 최종수정 : 2019년07월01일 12: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반도체 관련 소재 3종류에 대한 수출 규제를 공식화한 가운데 국내 반도체 기업들의 피해가 불가피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로고=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은 1일 보고서를 통해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가 본격화될 경우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국내 반도체 기업 생산에 큰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도현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일본이 규제 대상으로 선택한 플루오린 폴리이미드와 포토 레지스트의 경우 일본 기업의 시장 점유율이 90%를 상회한다”며 “또 다른 소재인 에칭가스도 70% 이상을 차지한다는 점에서 국내 반도체 기업들에 악재가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날 일본 경제산업성은 홈페이지를 통해 한일 간 신뢰관계 손상을 이유로 오는 4일부터 한국에 대한 반도체 관련 소재 3종류의 수출 규제를 강화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번에 포함된 품목은 디스플레이 패널 부품으로 사용되는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반도체 제조용 포토 레지스트, 에칭가스 등이다.

도 연구원은 “한국 반도체 기업이 주요 고객이라는 점에서 일본 업체들의 피해도 예상된다”며 “중장기적으로 수출 규제로 인한 고객사 이탈에 대한 우려 또한 존재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일본 제품을 대체할 수 있는 국내 반도체 소재 업체들에게는 호재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완전한 대체는 어렵겠지만 앞으로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이 국내 업체 체력을 높여줄 정책을 시행할 가능성이 높다”며 “국내에서 일본 제품을 대체할 잠재력이 있는 회사는 동진쎄미캠(포토 레지스트), SK머티리얼즈, 솔브레인, 원익머티리얼즈, 이엔에프테놀로지 등이 있다”고 전했다.

 

mkim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