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종합 2보] 트럼프, 문대통령과 칵테일 환담...엑소·박세리 배석

文과 녹지원 산책후 사전환담…엑소·박세리도 함께
환영 만찬, 궁중 수라상 차림으로 구성
내일 4명 배석 정상회담 뒤 10명 배석 확대회담

  • 기사입력 : 2019년06월29일 21:15
  • 최종수정 : 2019년06월29일 21: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고은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오후 8시 6분 청와대에 도착, 문재인 대통령과 친교 만찬을 가지며 공식 방한 일정에 들어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7시 5분쯤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을 타고 경기 평택 주한미군 오산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이어 대통령 전용 헬리콥터인 '마린원'으로 서울 용산기지로 이동했고, 용산에서 전용차량인 '캐딜락 원'을 타고 청와대로 왔다.

[오산=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경기도 오산 미공군기지에 도착해 마린원에 탑승하고 있다. 2019.06.29 photo@newspim.com

◆ 文-트럼프, 녹지원 산책 후 칵테일 곁들인 환담 
    환영 만찬은 9시까지…한·미 각각 9명씩 참석

트럼프 대통령은 청와대에 도착해 문 대통령과 함께 여민관 입구에서 상춘재 방향으로 5분 간 녹지원을 산책한 뒤, 상춘재 앞마당에서 문 대통령과 칵테일을 곁들인 사전 환담을 했다.

사전환담에는 양 정상과 양측 수행원을 비롯해 한류스타 엑소(EXO)와 골프 선수 박세리도 참석한다. 이 자리에서 엑소 멤버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에게 사인 앨범을 선물할 예정이다.

양 정상은 환담 후에는 만찬장으로 이동한다. 미국 측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한 8명이, 한국 측에서는 문 대통령 내외를 비롯한 7명이 만찬을 함께 한다.

미국 측에서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해리 해리슨 주한 미국대사,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특별대표, 후커 NSC 선임보좌관, 포틴저 NSC 선임보좌관과 함께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보좌관과 사위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보좌관이 만찬을 함께 한다.

한국 측에서는 김정숙 여사를 비롯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 노영민 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조윤제 주미 한국대사,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참석한다.

만찬은 오후 9시까지 이어질 예정이며 메뉴는 궁중 수라상 차림으로 구성된다. 유기그릇을 사용하며 미국산 소고기 스테이크를 비롯해 해물겨자채, 오이선, 섭산삼, 복주머니쌈, 녹두지짐이, 잡채, 민어전, 수라채가 준비된다. 미니 햄버거와 과일빙수, 필라델피아 치즈, 메밀차도 후식으로 제공된다.

청와대는 이방카 보좌관을 위한 별도의 유대교 식단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로이터=뉴스핌] 이홍규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열리는 만찬에 앞서 양측 대표단과 함께 사진 찰영을 하고 있다. 2019.06.29.

◆ 내일 4명 배석 정상회담 뒤 10명 배석 확대회담
    청와대 본관 중앙계단에서 공동 기자회견

한미정상회담은 오는 30일 오전 11시 5분부터 50분까지 양 정상과 4명의 측근이 배석해 열린다.

미국 측에서는 해리슨 주한 미국대사와 폼페이오 국무장관,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이, 한국 측에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노영민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조윤제 주미대사가 배석한다.

정상회담 이후에는 양 정상 외 10명이 배석한 확대회담 겸 업무오찬을 갖는다.

미국 측에서는 폼페이오 장관과 므누신 장관, 멀베이니 비서실장, 볼턴 보좌관, 해리스 대사, 쿠슈너 보좌관, 이방카 보좌관, 포틴저 NSC선임보좌관, 쇼어 국가경제위원회 부보좌관, 비건 대표가 참석한다.

한국 측에서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강경화 장관, 노영민 비서실장, 정의용 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조윤제 주미대사, 김현종 차장,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고민정 대변인, 최종건 평화기획비서관이 배석한다.

이어 양 정상은 오후 1시부터 15분간 청와대 본관 1층 중앙계단 앞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한다. 기자회견은 생중계 될 예정이다.

양 정상은 각 5분씩 발언을 하고 이어서 질의응답을 진행할 예정이다. 

 

go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