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종합] 트럼프 방한에 둘로 갈라진 서울 도심..."한미동맹 강화" vs "노 트럼프"

민중공동행동 “북·미합의 이행하라” 방한 규탄
우리공화당 “자유민주주의 지켜내자”

  • 기사입력 : 2019년06월29일 20:24
  • 최종수정 : 2019년06월29일 20: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학준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방한한 29일 서울 세종대로는 반으로 갈렸다. 대한문에서 청계광장까지는 보수진영이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환영하는 집회를, 광화문광장 인근에서는 진보진영이 트럼프 대통령 방한을 규탄하는 집회를 각각 열었다.

◆ “트럼프, 우린 널 환영하지 않는다”

민주노총과 한국진보연대 등 50여개 단체로 구성된 민중공동행동은 이날 오후 5시부터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No 트럼프 범국민 대회’를 열었다. 이들은 “대북제재 강요, 내정간섭, 평화위협을 중단하고 북·미합의를 이행하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규탄했다.

집회에 참석한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은 “트럼프는 북미관계 정상화,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비핵화를 약속하고도 대북제재를 강화하겠다며 위협하고 있다”며 “남과 북의 협력을 막고 평화를 위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트럼프는 위협과 전쟁을 다시 부추기는 것에서 나아가 자신들의 무기를 강매하고 압력을 가하면서 우리 민중들에게 삶과 생활의 고통을 가중시키고 있다”며 “교착 상태에 처한 북·미합의를 이행하고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제대로 된 역할을 촉구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주한미군 주둔비용이 아깝고, 미국 청년들을 집으로 돌아가게 하고 싶느냐”며 “그렇다면 싱가포르 북·미 합의를 반드시 이행하고, 사드·주한미군과 함께 이 땅을 떠나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의 방한이 예정된 29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NO트럼프 범국민행동’에서 참가자들이 트럼프 대통령 방한 규탄 피켓과 함께 행진하고 있다. 2019.06.29 alwaysame@newspim.com

집회 참여자들은 서울시청 앞 광장에 모여 ‘평화위협 규탄한다’, ‘대북제재 중단하라’, ‘우린 널 환영하지 않는다’ 등의 피켓을 들고 “남북관계 막는 내정간섭과 대북제재 중단하라”, “6.12 싱가포르 합의 즉시 이행하라”, “무기강매 방위비 분담 강탈 중단하라”등 구호를 외쳤다.

이날 집회에 참여한 A씨는 “트럼프는 자신에게 불리한 것은 하나도 이행하지 않고, 자신이 원하는 것을 강요하는 것 같다”며 “말로는 북한 비핵화 및 한반도 평화를 말하지만 믿을 수 없다”고 했다.

이들은 집회를 마치고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출발, 종각과 을지로를 지나 세종로4가까지 행진한 후 광화문사거리에서 트럼프 대통령 방한 규탄 집회를 이어나갔다.

집회 관계자는 “이 장소는 2002년 효순이·미선이가 미군 장갑차에 쓰러져간 곳이고, 시민들이 평화촛불을 들던 그 장소”라며 “우리는 이 곳에서 트럼프를 맞이할 것이다”고 했다.

◆ “한미동맹 강화로 자유민주주의 지켜내자”

이날 오후 1시에는 우리공화당과 ‘박근혜 대통령 무죄 석방 1천만 국민운동본부’가 서울 용산구 서울역 앞에서 ‘태극기 집회’를 열고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환영하는 집회를 열었다.

집회 참석자들은 “한미 동맹 강화해 자유민주주의 지켜내자” 등 구호를 외치며 트럼프 대통령 방한을 환영했다. 곳곳에서는 박 전 대통령의 석방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일부는 ‘트럼프 대통령 방한을 환영합니다’라고 적힌 플래카드와 ‘한미 동맹 강화’, ‘한국과 미국은 혈맹’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었다. 박 전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사진이 인쇄된 피켓도 눈에 띄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의 방한이 예정된 29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 태평로에서 ‘박근혜 대통령 무죄 석방 1천만 국민운동본부’와 우리공화당(옛 대한애국당)지지자들이 트럼프 대통령 환영 행진을 하고 있다. 2019.06.28 alwaysame@newspim.com

참가자들은 집회 이후 대형 태극기과 성조기를 펼치고 서울역에서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까지 거리행진을 벌였다. 이들은 거리행진을 진행하며 박근혜 전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사진을 애드벌룬에 띄우기도 했다. 사진에는 ‘US-ROK Alliance(한미동맹)’이란 문구가 적혔다.

거리행진 참여자들 일부는 ‘Realease! Innocent President Park Geun-hye(무죄 박근혜 전 대통령을 석방하라)’라고 적힌 피켓을 들기도 했다. 이들은 청계광장 주변에서 ‘아이 러브 유에스에이(I love USA)’, ‘땡큐 유에스에이(Thank You USA)’ 등 구호를 외쳤다.

이날 환영 집회에 참여한 B씨는 “우리나라가 미국 때문에 산업화를 이뤄 70년 동안 부강하고 잘 살게 됐는데 요즘 젊은 세대는 잘 모르고 있는 것이 안타까워 우리 어머니들이 태극기를 들게 된 것”이라며 “트럼프 방한을 통해 한미동맹이 더욱 굳건해야 한다는 소망에서 환영 집회에 나왔다”고 했다.

◆ 집회 곳곳서 경찰에 항의...몸싸움·언쟁 발생하기도

서울 도심 곳곳에서 트럼프 대통령 방한을 두고 찬반집회가 동시에 열리는 만큼 곳곳에서 사소한 몸싸움과 언쟁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날 오후 6시 8분쯤 경찰이 대한문 앞 통행로 확보를 위해 폴리스 라인을 강화했다. 통행로는 더욱 넓게 확보되는 반면 대한문 앞에서 집회를 연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의 집회 장소는 더 좁아지게 됐다.

이에 한 집회 참여자들은 경찰에 “우리한테만 왜 불리하게 하느냐”며 “민주노총 집회도 똑같이 하라”고 항의했다. 이에 경찰은 “그쪽도 똑같이 한다”고 답했다.

항의 과정에서 일부 집회 참여자들은 경찰에게 “어르신에게 왜 반말을 하고 위압적으로 하느냐”고 따져 몸싸움 직전까지 언쟁이 격심해지기도 했다. 경찰은 “반말한 적 없다”며 “나도 나이가 50이고 지금은 일을 하는 중이다”고 반박했다.

양측의 충돌 등을 우려한 경찰은 이날 최고 수준 경비태세인 ‘갑호비상’을 내리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hak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