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中, '공평한 합의' 요구했지만 USTR대표 일축

지식재산권 침해 등 中 과거 관행 때문

  • 기사입력 : 2019년06월28일 08:25
  • 최종수정 : 2019년06월28일 08: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중국이 미국에 균형잡힌 합의를 요구했지만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카운터파트에 이를 일축했다고 미 경제 매체 CNBC가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일본 오사카에서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기간에 정상회담을 진행하는 가운데 무역협상 난항이 예상된다.

미국 워싱턴에서 미국과 중국 간 고위급 무역협상을 마친 류허(劉鶴) 중국 국무원 부총리(왼쪽)가 백악관 집무실에서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동석한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면담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양국 무역협상에 정통한 한 소식통은 매체에 중국은 어떠한 새로운 합의도 공평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한 한편,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는 지난 24일, 카운터파트인 류허(劉鶴) 중국 국무원 부총리와 전화통화에서 중국이 요구한대로 무역이 "균형"잡히지는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고 알렸다.

당시 류허 부총리는 여러 국영 언론에서 다룬 중국의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고 한다. 그는 합의문 "내용이 균형잡히고, 중국 인민들이 수용할 만한 표현이어야 하며 중국의 자주권과 존엄을 약화시키지 않아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는 미국이 합의문의 균형을 우선시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소식통이 전한 그 이유는 중국의 과거 무역 관행에 있다고 알렸다. 그 중에서도 중국의 미국 기술 탈취가 문제가 됐다는 것이다. 그는 류 부총리에 중국의 여러 지식재산권 침해 사례를 언급하며, 이러한 침해 때문에 현 상황까지 치닫게 됐다는 점도 상기시켰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29일 오전 11시 30분에 시 주석과 일대일 회담에 나선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6일, 폭스 비즈니스 네트워크와 짧은 인터뷰에서 "중국은 나보다 합의를 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미국은 계속해서 중국의 구조개혁을 압박하려 들 것이고, 만일 중국이 이에 동의하지 않으면 3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재화에 25% 관세를 물리겠다는 계획이다.

이에 전문가들은 양국이 이번 정상회담에서 무기한 관세 유예를 발표하거나, 지난해 12월 아르헨티나 G20 때처럼 기한을 정해놓고 '휴전'을 선언해 본격적으로 협상을 재개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미 정치 전문 매체 폴리티코는 27일, 양국 정상이 무역 휴전을 선언할 것으로 예측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